이낙연 “정권 재창출에 힘 보태겠다”…이재명 “같은 DNA 가진 팀원”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4 15:25수정 2021-10-24 15: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지역 경선 및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 이 후보는 서울 지역 경선에서 51.45%를 얻어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 결선 투표 없이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됐다. 2021.10.10/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당내 대선 후보 자리를 두고 경쟁했던 이재명 경기지사를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와 이 지사는 2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의 한 찻집에서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동은 민주당 대선 경선 기준으로는 14일, 이 전 대표의 승복 선언 기준으로는 11일 만에 이뤄졌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표 계산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결선 투표를 요구했으나 지난 13일 당무위원회에서 수용되지 않자 승복 선언을 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날 이 지사를 만난 이 전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당원과 지지자께서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마시길 호소드린다”며 ‘원팀’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또 마음에 남은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라며 “경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모든 분들에게 제 마음을 다해 위로를 드린다.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 지사에게 축하의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일찍 찾아뵀어야 했는데 국정감사 때문에 늦어져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당 활동 이력이나 삶의 경륜이나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으신 이 전 대표님이신데, 반드시 정권을 재창출하는 데 많은 고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님을 이어서 같은 DNA를 가지고 있는 하나의 팀원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전 대표께서 품 넓게 모든 것을 수용해 주시고 정권 재창출에 힘을 함께 해주시겠다는 말씀을 현장에서 실천으로서 반드시 보답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회동 전날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자신을 도운 의원들과 지지자들에게 “신중히 대화하겠다. 동지들 마음을 거스르지 않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문자를 통해 “동지들 한 분, 한 분과 미리 상의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여러 고려에서 이 지사와의 만남을 더는 늦출 수 없다고 판단했다. 동지들과 함께한 시간, 함께할 시간이 자랑스러운 것으로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