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尹캠프, 절대 윤석열 이름 없다고 목숨 걸더니”

뉴시스 입력 2021-10-20 10:19수정 2021-10-20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올마이티미디어 대표는 김웅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이 공개된 후 나온 윤석열 캠프의 반응에 “너무 예상했던 반응”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화 내용에) 절대 윤석열 이름이 없다고 목숨을 걸었던 것이 윤석열 캠프”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19일) 윤석열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MBC와 조성은발(發) 선거공작용 거짓 프레임이 또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특히 윤석열 캠프는 녹취록 가운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는 김웅 의원의 발언을 두고 캠프는 “윤 총장이 배후로 의심 받을 수 있단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대표는 “막상 나온 게 확인되니까 다음에 부인할 수 있는 내용이 이것(연관성 여부 확인)밖에 없다, 저는 너무 예상했던 반응이었고요. 너무 예상했던 반응”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사실 윤석열 이름이 나오기 때문에 윤석열이 직접 개입됐다’라는 부분들의 내용들은 아니었다. 왜냐하면 그런 부분들이 아니었는데 대신 누가 거짓말하고 있고 그런 상황들은 충분히 국민들이 인식할 수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또 녹취 내용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대권후보들의) 검증과정이기도 하지만 국기문란죄다”고 강조하며 “바로 직전에 대통령 선거가 어떻게 발생했는지를 다시 되새겨봐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때도 국기문란 행위로서 탄핵으로 정권이 시작됐고 또 국기문란이 또 발생했다”고 했다.

녹취 공개를 MBC의 ‘PD수첩’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통화 내용에 대한) 수사기관 현직 검사들의 은폐시도가 굉장히 있었지 않나”라며 “기자회견이나 단순히 공개만 한다고 해서 문장마다 공방을 붙이는 것보다는 이 사건 전체 볼 수 있는 거의 1시간짜리 프로그램 안에서 들을 수 있다면 훨씬 더 이해가 대중과 국민들께서 쉬울 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굳이 MBC냐 라는 부분들은 아니고 그렇게 1시간짜리 르포 프로그램에서 제작을 정했던 부분이 ‘PD수첩’이어서 협조하게 된 거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조 대표가 공개한 녹취를 보도한 MBC에 “조작방송의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압박했다.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MBC ‘뉴스데스크’는 조성은-김웅 통화녹취라며 10월6일과 10월19일 두 차례 보도했다. 말한 내용을 그대로 전한다는 의미의 따옴표를 사용했지만 그 발언은 사뭇 다르다”고 했다.

6일 보도에서는 김 의원이 ‘제가 대검찰청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저는 쏙 빠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반면 19일 보도에서 김 의원의 발언은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 그렇게 되는 것이고…’라는 식으로 정정됐다면서다.

미디어특위는 “6일자 인용발언은 기자가 전하고 싶은 내용일 것이고 19일자 인용발언은 김웅 의원이 말한 그대로”라며 “이게 바로 조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MBC는 머잖아 언론중재위원회에서, 법정에서 따옴표를 사용해 인용한 말이 왜 다른지 취재경위와 뉴스제작 과정을 해명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