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전두환, 5·18-쿠데타 빼면 정치 잘했다” 李 “석고대죄하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16:50수정 2021-10-19 1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오). 사진=뉴시스, 동아일보DB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일부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윤 전 총장은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그 후에 대통령도 배울 점이 있다는 뜻”이라고 해명했으나,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광주 영령과 호남인을 능멸했다”며 공세를 펼쳤다.

이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 발언을 언급하며 “광주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면서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 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광주시당도 성명을 내고 “호남은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을 겪었다.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느냐”며 “윤 전 총장이 호남인들의 정치적 시각을 심각하게 폄훼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에 방문해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왜 (정치를 잘했다고) 그러느냐?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것이다. 그 당시에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삼저 현상’(저유가·저달러·저금리) 등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전두환 옹호’ 논란이 일자 윤 전 총장은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 앞뒤 발언을 떼고 일부분만 부각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전 전 대통령 집권이 7년이고 그 동안 잘못한 게 많다. 그러나 다 잘못한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은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호남 출신 정치인도 문자 보내주는 분들이 있다. 그 이야기가 영·호남 차이겠느냐”라고 부연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