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생가 찾은 尹…“박근혜 감옥 보낸 사람이” 항의에 곤욕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7 12:06수정 2021-09-17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2021.9.17/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하다가 보수단체의 격렬한 항의에 곤욕을 치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위치한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차에서 내린 뒤 약 50m를 걸어 추모관에 도착한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 내외 영정에 헌화, 분향했다.

하지만 차에서 내린 윤 전 총장이 추모관으로 향하자 보수단체 회원들과 우리공화당 관계자 등 100여 명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유를’, ‘죄 없는 대통령을 구속한 윤석열 물러가라’ 등의 내용을 적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진입로를 막아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2021.9.17/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죄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이 곳을 찾았다”며 거친 욕설과 함께 격렬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에 수행원과 경찰, 보수단체 회원, 우리공화당 관계자 등 수백 명이 뒤엉켜 몸싸움을 벌이는 소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소란 속에서 생가로 향해 잠시 생전 박 전 대통령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둘러본 윤 전 총장은 방명록도 남기지 않았고, 예정돼 있던 기자단 백 브리핑도 진행하지 못한 채 별다른 말없이 다음 행선지로 이동해야 했다.

앞서 16일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은 홍준표 의원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팀장을 하면서 구속시킨 공로로 중앙지검장을 하고, 중앙지검장 때는 보수 진영을 궤멸시키는 데 앞장섰다. 그러면 당에 들어올 때 당원·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법리와 증거에 기반해 일을 처리했다. 당시 검사로서 맡은 소임을 한 것이고 사과한다는 건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