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IOC 비난…“독도 강탈하려 올림픽 정신 어지럽혀”

뉴시스 입력 2021-07-17 07:36수정 2021-07-17 0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성화 봉화 지도에 독도 포함 비판
북한이 17일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독도 표기를 문제 삼으며 공개 비난했다.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의 고유한 영토를 강탈하기 위해 신성한 올림픽운동의 이념과 정신도 어지럽히는 일본 체육계의 파렴치성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도쿄올림픽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제32차 올림픽경기대회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올림픽 봉화 이어달리기 지도에 우리의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했으며 그에 대한 비난과 항의가 빗발치자 그것은 ‘순전히 지리적 표현이다’, ‘그 어떤 정치적 의사도 반영되지 않았다’는 소리를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 문제와 영토 문제는 분리돼 존재할 수 없으며 우리 영토의 한 부분을 저들의 영토로 표기하고 지리적 개념이라고 하는 것은 후안무치하고 황당무계한 궤변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위원회는 그러면서 “친선과 화목을 도모하는 올림픽경기대회를 영토 강탈 야망 실현에 악용하려는 이러한 행위는 전 세계 체육인들과 인류의 평화 염원에 대한 우롱이며 우리 민족의 자주권을 유린하는 용납 못할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위원회는 “도쿄올림픽경기대회 조직위원회의 그릇된 주장과 관련한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처사에도 문제가 있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비난했다.

위원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는 2018년 2월 평창에서 진행된 제23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서 북남 단일팀이 이용할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하는 것은 정치적인 문제이며 체육과 올림픽에서 정치적 중립성을 견지해야 한다고 하면서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하는 데 대해 한사코 반대했다”고 과거 사례를 소개했다.

또 “경기대회 주최를 계기로 신성한 올림픽의 헌장과 이념을 모독하고 저들의 영토 강탈 책동을 합리화하려는 도쿄올림픽경기대회 조직위원회의 비열한 행위를 단죄 규탄하며 이를 묵인 조장한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이중적인 처사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위원회는 그러면서 “제32차 올림픽경기대회조직위원회는 이제라도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올림픽 봉화 이어달리기 지도를 수정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세계적 범위에서 올림픽운동을 주도하는 국제기구답게 공정성을 가지고 처신을 바로 해야 할 것”이라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