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최고위원 선거엔 ‘女風’…4명 중 3명이 여성

강경석기자 입력 2021-06-11 17:10수정 2021-06-11 19: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배현진, 조수진 최고위원, 이 대표, 김재원, 정미경 최고위원.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2021.6.11/뉴스1 (서울=뉴스1)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최고위원 선거에서도 이변이 벌어졌다. 1, 2등에 나란히 초선 여성 의원이 선출되는 대신 3선 현역 의원이 탈락한 것. 11일 최고위원 선거 결과 초선 조수진 배현진 의원, 김재원 전 의원, 정미경 전 의원(득표 순)이 당선됐고, 청년 최고위원에는 1990년생인 김용태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이 선출됐다.

보수 정당 사상 최초로 30대 당 대표가 탄생한 데 이어 4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여성 초선 2명이 1, 2위를 차지하는 등 여성이 3명을 차지한 것이다. 조 의원은 24.11%를 득표해 수석최고위원에 당선됐고, 이어 배 의원 22.15%, 김 전 의원 15.02%, 정 전 의원 10.72% 순으로 나타났다. 별도로 치른 청년 최고위원 선거에선 김 위원장이 31.83%를 득표해, 22.64%에 그친 현역 초선 이용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여풍이 강하게 분 최고위원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힘 한 재선 의원은 “전혀 결과를 예상하지 못했다”며 “호남 출신인 40대 여성이 1위로 당선됐다는 사실 자체가 파격적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애초 당 안팎에선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당 대변인으로 활동했던 배 의원과 유일한 대구·경북 출신 후보인 김 전 의원의 양강 구도가 점쳐졌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자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가 나온 것이다. 조 의원은 “혁명적인 변화의 폭풍을 정권 교체로 이어가게 하겠다”고 했고, 배 의원은 “국민이 주목하고 뛰어들고, 국민이 환호하는 멋진 대선 경선을 만드는 데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의원은 “주어진 사명을 바로 알고 정권교체를 위해 완벽하게 준비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집권을 준비하는 모든 일에 제가 중심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영남 출신 남성 위주로 구성됐던 최고위원 지도부에 다양성이 나타났다는 점에서 쇄신 이미지가 강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가까웠던 배 의원, 친박(친박근혜)계 전략통으로 꼽혔던 김 전 의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최고위원을 지낸 정 전 의원 등 최고위원 4명 모두 각자 다른 정치적 배경을 갖고 있어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일치된 의견을 내놓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주요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