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만에 다자외교 나서는 文…G7 계기 한미일 회담 주목

뉴시스 입력 2021-06-10 07:10수정 2021-06-10 0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 대통령, G7 참석 계기로 '대면' 다자외교 재개
한미일·한일 회담 여부 주목…풀어사이드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대면’ 다자 정상외교를 본격화하고 국제 현안에 대한 한국의 입지를 강화할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G7 정상회의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참석하면서 한미일 3자 또는 한일 양자 정상이 회담을 가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올해 G7 정상회의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 동안 진행되며, 문 대통령은 초청국 정상 지위로 참석한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번 회의에 한국·인도·호주·남아공 등 4개국 정상을 공식 초청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G7 의장국을 맡았던 미국의 초청을 받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됐고, 올해 의장국인 영국의 초청을 다시 받아 2년 연속 초청을 받게 됐다.

지난 2019년 12월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이후 18개월 만에 다자 외교를 재개하는 문 대통령은 이번 G7을 계기로 글로벌 현안에서 한국의 입지를 재확인한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보건을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1세션에 참여해 백신 공급확대, 글로벌 보건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열린 사회와 경제를 다루는 확대회의 2세션에서는 열린 사회의 핵심 가치를 보호하고 확신시키기 위한 유사 입장국 간 공조 강화 등에 대해 의견 나누게 된다.

또 기후변화와 환경을 주제로 하는 확대회의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대응방안, 생물다양성 감소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세계 10위의 경제 대국이자 민주주의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국가로서, 당면한 국제적 현안 해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기여하는 기회로써 우리의 외교지평을 더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G7 참석을 계기로 한미일·한일 정상회담 등 개최 여부 등도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회동 여부에 대해 “확인해 드릴 사안이 없다”고 하고,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추진되는 일정이 없다”고 했다.

청와대는 한미일·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입을 아끼고 있지만, 외교가에서는 한미일 정상 간 만남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G7 정상회의가 초청국을 포함해 일정 공간 안에서 열리는 만큼 이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이 적극적으로 양자 및 3자 정상회담을 추진할 공산이 있기 때문이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G7 기간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현재 한미일 3개국 일정이 잡힌 것은 없다”면서도 “이 작은 공간(영국 콘월)에는 사실상 어떤 것이든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공식 행사에서 정상이나 외교관들이 하는 비공식 회의) 형식의 약식 회동에 대해서도 열어둔 상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G7 회의장의 특성이라든지 정상들만 모이는 계기가 되는 때가 있다는 점에서 ‘풀 어사이드’라는 비공식 회동 가능성이 항상 열려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다자회의 도중 배석자 없이 두 정상 간에 ‘풀 어사이드(pull aside)’라는 형식으로 단독 회담이 이뤄지는 경우가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사전에 어느 정도 의제를 조율하는 경우도 있지만, 즉석에서 환담이 마련되기도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1월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도 아베 총리와 ‘풀 어사이드’ 형식의 비공식 회동을 갖고 한일 현안을 대화로 해결하자는 원칙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이번에 한미일 정상이 만나게 된다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롯해 역내 코로나19 공동 대응, 백신 협력, 도쿄올림픽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대 중국 견제를 위한 한미일 3각 공조 등도 강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일의 경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를 비롯해,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 문제 등 첨예한 양국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게 우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던 유럽 국가들과의 정상외교도 재개한다.

문 대통령은 13일 영국 일정을 마친 뒤 오스트리아로 이동해 2박3일 간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이번 국빈방문은 한·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 계기로 성사됐으며,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첫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기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을 비롯해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별도 회담을 갖는다.

이어 15일부터 17일까지는 2박3일 간 스페인을 국빈 방문하고,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국빈 만찬을 갖고,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회담 등을 각각 가질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스트리아와 스페인 국빈 방문은 각각 2019년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의 방한에 대응해 이뤄지는 것으로 코로나19 이후 유럽국가들과 대면 정상외교 재개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