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朴 자진 사퇴에 “나머지 2명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대”

뉴시스 입력 2021-05-13 14:11수정 2021-05-13 1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사퇴, 여론·與 의견 등 종합 판단…인사권자 내린 결단"
"재송부 기한 연장 안 돼"…임혜숙·노형욱 임명 수순 시사
청와대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계기로 재송부 기한 내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논의를 여야가 마무리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나머지 국회 청문 절차를 기다리고 있는 국무총리 후보자 이하 분들에 대해서는 국회가 신속하게 내일까지 재송부 기간을 드렸는데, 마무리 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계기로 국민의힘이 연계하고 있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나머지 2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논의가 원활히 진행되기를 바란다는 의미다.

이 고위 관계자는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결정적 계기와 관련해 “국민 여론이나 국회, 여당의 이런 저런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인사권자로서 내린 결단”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박 후보자와 사퇴에 대한 교감이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박 후보자가 문 대통령과 직접 소통하지는 않았겠다”면서도 “그러나 국회서 여당 내 논의 (과정에서) 본인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그런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에게) 1명 정도의 사퇴는 불가피해 보인다는 말씀을 드렸지만, 문 대통령은 ‘이것(사퇴)을 전제로 (결론을) 내려놓고 임하지는 말라. 여야 의견을 충분히 들어서 판단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까지 나머지 2명의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임명 수순으로 가는가’라는 질문에는 “재송부 기간을 한 번 정해주면 더 이상 연장은 안 되는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임명 절차를 밟을 것을 시사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이날 개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며 자진사퇴 했다.

그는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 모두 저의 불찰”이라며 “제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양수산부에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