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LH 수사, 잔챙이만 남고 버닝썬처럼 다 빠져나갈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6 16:53수정 2021-03-06 1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결국 잔챙이들만 부동산 투기 세력으로 몰려서 마녀재판을 받고 진짜 괴물들은 버닝썬처럼 다 빠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부동산 투기 수사에 결국 검찰과 감사원이 배제됐다. 왜 배제됐을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1, 2기 신도시 개발 관련 부동산 투기 수사는 모두 검찰이 담당했다. 가장 최근의 부동산 투기 수사인 손혜원 사건도 검찰이 수사했다”며 “검찰이 부동산 투기 수사를 하는 이유는 부동산 투기 사건이 전문적인 수사 기법과 다양한 범죄에 대한 수사 역량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수사를 하려면 문서위조, 허위공문서작성, 금융실명제법위반, 농지법위반, 건축법위반, 뇌물에 관한 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다양한 범죄 수법과 양태에 대응해야 한다”며 “그런데 이 정권은 무엇이 두려운지 검찰과 최재형 원장의 감사원을 콕 집어 배제하고 LH공사의 큰 집인 국토교통부와 경찰을 중심으로 수사팀을 꾸린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국토부 장관이 누구인가. ‘땅을 샀는데 우연히 신도시가 되었더라’는 희대의 망언을 하고 있는 변창흠”이라며 “길에 떨어진 줄을 들고 왔는데 그 뒤에 소가 묶여 있더라는 소도둑의 궤변보다 더 유치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장관이 그렇게 실드치고 있는데 국토부 직원이 어떻게 제대로 조사할 수 있겠는가”라며 “제대로 조사하면 환경부 살생부 사건처럼 반성문 쓰고 변방으로 날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이야 정권 입장에서 가장 믿음직스러울 것”이라며 “이용구의 폭행 장면도 ‘안 본 걸로 할게요’라고 하는 경찰이 청와대나 정치권의 땅 투기를 감히 볼 수 있겠는가”라며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경찰 부실수사 의혹을 거론했다.

또 “눈에 뻔히 보이는 얕은 수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니 오늘 아침에 본 댓글처럼 ‘이건 나라냐’라는 분노뿐”이라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