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사표 낸 박영선 “文 끝까지 보필하고 싶었는데…”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2 10:32수정 2021-01-22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 만들겠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시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며 “나를 이기는 일류가 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고별 만찬을 언급하며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매우 아쉬운 고별 만찬을 했다. 모드 전환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다”라며 “생일을 맞아 내가 나에게 작은 선물 하나 주려한다. (선물은) 내 손바닥만 한 손거울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 욕심, 내 시선, 내 능력, 내 경험, 내 의지, 내 소망 눈 크게 뜨고 하나하나 다시 살피겠다. 다시 보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 전 장관은 “부족한 것이 보이면 채우겠다. 넘치는 것이 있으면 비우겠다”며 “남을 이기면 일등이 되고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 나를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박 전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청와대로 불러 만찬을 함께 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보선에 출마를 선언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강 장관과 박 장관은 최근 개각으로 물러났다. 교체 대상 가운데 박영선 전 장관은 개각 발표 날 사표가 수리됐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장관을 교체할 때마다 이임 장관들을 불러 식사하며 노고를 격려해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