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하필 이 시기에…원희룡 “朴탄핵 사과, 되풀이되지 않을 것”

입력 2020-12-09 09:03업데이트 2020-12-09 09: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원희룡 제주도지사.원희룡 제주도지사.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의결된 지 4년째인 9일 “다시는 권력이 권한을 남용하고 헌법을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를 전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4년간 우리 당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 온몸을 던져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는 뜻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 사이 헌법가치와 민주주의는 문재인 정부에 의해 파괴되고 유린되고 있다”며 “부패로 폭주하는 정권을 보며 분노하면서도 국민들은 우리 당이 헌법가치와 법치주의에 대해 어떠한 생각을 갖고 있는지 먼저 묻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과드린다. 용서를 구한다. 헌법가치 수호에 진영을 가리지 않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탄핵의 해석을 놓고 분열돼서는, 정치적 득실을 따져서도 안 된다”며 “문 정부가 자멸할 때까지 기다려서는 더더욱 안 된다”고 호소했다.

야당을 향해서는 “어떠한 권력도 헌법 위에 설 수 없다. 현재 권력의 헌법 위반을 엄정히 추궁할 수 있는 당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전했다.

원 지사의 사과에 일각에서는 ‘시기가 적절했냐’를 두고 논란이다. 전날 법사위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법과 국정원법 등 주요 법안을 단독으로 처리하는 등 여야의 벼랑 끝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탓이다.





당초 이날 전직 대통령과 관련 대국민사과를 예정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과 격돌하는 상황을 고려해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