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제창 거부하던 통합당, 새 정강에 ‘5·18민주화운동’ 새긴다

뉴스1 입력 2020-07-20 09:06수정 2020-07-20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병민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강정책개정특위 제1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6.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미래통합당 정강·정책특별위원회가 새 정강·정책에 ‘5·18민주화운동’을 명기하기로 했다. 새 정강·정책이 비상대책위원회 추인을 받으면 당명·당색 변경 논의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0일 통합당에 따르면 비대위 산하 정강정책특위는 확정된 초안을 이날 오전 공식 발표한다. 지난달 18일 첫 회의를 연 지 한 달여 만이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5·18민주화운동’은 많은 논의 끝에 초안 전문에 담기로 결정했다.

정강정책특위는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4·19혁명, 2·28민주운동, 부마민주항쟁 등 민주화 운동 정신을 존중한다’는 식으로 복수의 민주화 운동을 나열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민주화의 또다른 한 축인 산업화 역시 ‘한강의 기적, 조국근대화, 새마을운동, 경제개발 5개년 계획 등 산업화 정신을 존중’한다는 방식으로 담기로 했다.

이는 5·18민주화운동이 명기됐을 때의 대내외적 논란을 최대한 줄이려는 절충안이다.

지난달 통합당이 5·18민주화운동을 정강·정책에 명시할지 고려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간 뒤 정강정책특위는 다른 민주화 운동은 어떻게 할 것인지, 산업화보다는 민주화에 방점을 찍어 ‘좌클릭’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우려에 직면했다.

많은 민주화, 산업화 사례를 열거한 이번 초안이 이런 목소리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정강정책특위가 마련한 초안은 크게 전문을 포함한 ‘강령’과 ‘우리의 믿음’, ‘10대 정책’ 등 세 가지 부분으로 이뤄져있다.

‘강령’은 A4용지 기준으로 네 페이지 정도 분량으로, 사회적 약자 보호를 비롯해 Δ역사관 Δ국민 대통합 Δ노동과 평화 Δ외교·안보·통일 Δ기회와 공정 Δ정치정부 개혁 Δ복지 Δ환경 Δ혁신과 포용 Δ법치 등이 총망라돼 있다.

‘우리의 믿음’은 절대로 변하지 않을 가치와 철학을 열 가지 항목으로 정리한 부분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정강정책 개편을 앞두고 ‘100년 가는 수권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한 바 있다.

미완 상태인 ‘10대 정책’ 부분은 정강정책특위가 앞으로 2~3주 동안의 추가 작업을 통해 채워넣을 예정이다. 정강정책특위는 당초 이 부분도 특위가 맡을지에 대한 판단을 유보한 상태였지만 최근 김종인 위원장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강정책특위는 이번 초안을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에 보고하고 추인받은 뒤 오전 10시40분쯤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강정책이 곧 사실상 확정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당명·당색 개정 작업과 외교안보특위, 경제혁신특위, 저출산대책특위, 미래산업일자리특위 등 비대위 산하 특위의 논의도 탄력을 붙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 가운데 외교안보특위와 경제혁신특위 등은 이달말 그간의 활동을 정리한 1차 결과물을 내놓을 예정이다.

또 다른 관심인 당명·당색 변경은 정강정책 수정 작업과 궤를 같이한다. 정강정책이 확정되더라도 당명이 변경되면 다시 수정해야 하는 이중작업을 막기 위해서다. 두 작업 모두 비대위 추인과 상임전국위, 전국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 통합당 일각에서는 8월중으로는 정강정책과 당명·당색이 최종 확정될 것으로 전망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