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기업 사내유보금 풀어 협력업체 지원해야”

김지현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6-12 03:00수정 2020-06-12 0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극복위 기업 TF 간담회… 대기업 임원들 불러놓고 주문
재계 “사내유보금 나눠줄 경우 결국 신규투자 줄어들게 돼” 반발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기업 태스크포스(TF)’ 주재 간담회에서 대기업들이 사내유보금을 풀어 협력업체를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반면 기업들은 중소 협력업체에 대한 정부의 유동성 지원 확대와 한시적 세제 지원 도입, 신산업에 대한 규제 완화 등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 이보성 현대자동차 글로벌경영연구소장, 김승복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 전무 등이 참석했다. 재계 쪽 참석자들은 정부 측에 규제 완화 및 고용유지 지원금 제도 확대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좌장을 맡은 김용진 위원(전 기획재정부 차관)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기업들이 ‘데스밸리’(자금난으로 인한 신생 기업 도산 위기)에 처했다는 표현이 나왔다”며 “기업들은 긴급한 유동성 지원을 대기업이나 일부 업종뿐만 아니라 부품, 협력업체, 중소·중견기업까지 확대하고 요건을 완화해야 한다고 했다”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또 40조 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확대와 함께 한시적으로 세제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장기화할 수 있는 만큼 일시적인 유동성 지원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기업 부담 완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 이 밖에 고용유지지원금 제도 및 특별고용지원업종을 확대해 달라는 요청과 데이터 이용과 관련된 개인정보보호 관련 규제 혁신 등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김 위원은 브리핑 막바지에 “TF 위원 중 한 분이 대기업 사내유보금이 상당히 있는데, 기업과 정부와 일부 공공기관이 같이 출연해서 협력업체에 대한 각종 금융을 원활하게 해 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기업들이 중소 협력업체에 대한 정부의 유동성 지원 확대를 당부하자 대기업들이 쌓아놓은 현금성 자산을 사내유보금이라고 표현하며 자체적으로 협력업체 지원을 확대해 달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

이에 대해 재계는 강하게 반발했다. 사내유보금은 기업 이익 중에 배당으로 지급하고 남은 회계상 개념으로 예금 등 현금성 자산이 아니라 기계나 건물 같은 자본재로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대기업 관계자는 “사내유보금을 협력업체에 나눠줄 경우 결국 신규 투자는 줄어들게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강성휘 기자
강성휘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대기업#사내유보금#기업 tf 간담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