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원영 충북은행장 사퇴…후임 김연일 전무

입력 1999-01-13 19:18수정 2009-09-24 1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곽원영(郭元泳)충북은행장이 경영정상화를 제대로 추진하지 못한데 책임을 지고 13일 사퇴했다.

충북은행은 이날 오후 확대이사회를 열고 곽행장이 낸 사표를 수리하고 김연일(金煉一)전무를 행장대행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충북은행은 곽행장이 금융감독위원회가 제시한 증자시한인 지난해 12월말까지 1천2백억원의 유상증자를 완료하지 못한데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재기자〉yj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