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공무원노조 출범 강행…정부 엄정 대처

입력 2002-03-22 16:45수정 2009-09-18 1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노총이 지원하는 전국공무원직장협의회총연합(전공련)이 오는 24일 전국공무원노조 출범을 강행하기로 하자 정부가 주동자 전원을 징계와 사법처리하겠다고 맞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전공련은 23일 오후 7시 서울대 노천극장에서 전국공무원노조 출범 전야제를 개최한 뒤 24일 오전에 창립대의원대회를 열어 초대위원장과 사무총장을 각각 선출하고 이어 출범식을 갖고 본격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전국공무원노조 초대위원장 경선에는 김영길 경남도청직장협의회장과 지금까지 전공련을 이끌어온 차봉천 국회사무처직장협의회장이 각각 출마했다.

이에 대해 행정자치부는 이날 “일부 공무원들이 공무원노조를 결성하려는 것은 공무원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밖에 없다” 며 “대의원대회가 열리는 서울대학교 주변에 공권력을 투입해 원천봉쇄하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이한동(李漢東)국무총리는 이에 앞서 “노사정위원회가 연내에 공무원노조를 허용하는 입법안을 협의중인 상황에서 일부 공무원들이 불법 집단행동을 자행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며 “불법 행위자들은 법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것” 을 특별지시했다.

이진기자 leej@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