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기업, 이것이 달랐다]가온전선

입력 2009-07-18 03:03수정 2009-09-21 2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온전선의 전북 전주공장(통신사업부) 전경. 1947년 설립된 가온전선은 62년 연속 흑자를 달성한 장수 기업이다. 사진 제공 가온전선
전선 제조 ‘한우물’… 62년째 ‘흑자 전설’
LS그룹 계열사로 내수시장 1위
친환경내장재 신사업에도 진출

‘62년 연속 흑자.’

LS그룹 계열의 전선사인 가온전선을 한마디로 설명하는 단어다. 예순을 넘긴 국내 기업이 드문 가운데 이 중에서도 매년 꼬박꼬박 흑자를 이뤄 낸 기업을 찾기는 더욱 힘들다. 하지만 가온전선은 1947년 설립된 뒤 국제전선, 희성전선 등 사명(社名)은 수차례 바뀌었지만, 전선 제조라는 ‘한 우물’을 판 덕분에 장수(長壽) 기업이 될 수 있었다.

가온전선의 전신은 국내 최초의 전선회사인 국제전선. 이 회사는 1977년 LG그룹에 인수됐다. 1995년 LG에서 분리되면서 희성그룹에 편입된 뒤 1996년 사명을 희성전선으로 바꿨다. 희성그룹은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경영한다.

희성전선은 2004년 LG전선그룹(현 LS그룹)에 편입됐고 같은 해 이름도 가온전선으로 변경했다. 가온은 ‘가운데’라는 뜻의 순 우리말. 이 회사는 가온전선으로 사명을 바꾸면서 ‘세계 중심, 미래 최고의 기술을 추구하는 전선회사가 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가온전선의 주요 생산품은 전력선과 통신선. 1957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폴리염화비닐(PVC) 전선 및 통신 케이블을 생산했다. 이후 한국 경제가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전력 수요가 늘고 통신망 건설도 확대되면서 전선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당시만 해도 ‘전선을 만들기만 하면 팔린다’고 할 정도로 전선 산업은 초호황이었다. 이런 가운데 가온전선은 수요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공장을 지어 시장을 선점했다.

전선 산업은 설비 투자비가 많이 들어가서 진입 장벽이 높기 때문에 적시 투자가 중요하다. 또 외환위기 이후에는 절연선 사업을 분사하는 등 수익성이 낮은 분야를 과감하게 정리해 본연의 사업에 집중할 수 있었다.

현재 가온전선은 전선 내수 시장 점유율 20%대로 내수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전체 매출액을 따져 보면 LS전선과 대한전선에 이어 3위지만, LS전선과 대한전선은 수출액이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정래성 가온전선 경영기획팀장은 “국내 주요 공장이나 전화선 및 통신선 등 한국 경제의 산업 인프라에 우리 제품이 쓰인다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특히 와이브로 통신망 확장 추세에 따라 KT 등 주요 통신사에 납품하는 광케이블 매출액도 최근 4년 사이 2배로 늘었다. 이와 함께 가온전선은 중동 등 신흥국 시장 개척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과거 한국 경제의 성장기 때처럼 신흥국에서도 산업 발달에 따라 전선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가온전선은 국내 전선 산업이 어느 정도 성숙해 언젠가는 성장세가 주춤해질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신규 사업도 시작했다. 대표적인 것이 내장재 사업. 가온전선은 2007년 전주공장에 자동차 실내 천장용 내장재와 건축용 흡음 내장재 생산 공장을 지었다.

특히 자동차용 내장재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를 비롯한 미국 빅3 자동차회사에 납품할 정도로 품질을 인정받았다. 내장재가 폴리에스테르 소재로 친환경적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유럽연합(EU)이 기존의 유리섬유나 폴리우레탄 내장재를 못 쓰게 하는 등 ‘환경 무역 장벽’이 높아지면서 이 분야 수요가 앞으로 늘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가온전선은 2004년 구자홍 LS그룹 회장의 동생인 구자엽 LS그룹 부회장이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한 뒤 각종 실적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가온전선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058억 원, 217억 원. 매출액은 2005년 4982억 원, 2006년 6852억 원, 2007년 7662억 원 등 매년 늘었다. 영업이익도 2005년 149억 원, 2006년 266억 원, 2007년 294억 원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가온전선은 이를 바탕으로 향후 5년 내에 매출 1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김성은 가온전선 영업본부장(COO·전무)은 “가온전선의 부채비율은 100%도 안 될 정도로 재무 구조가 탄탄하고 투자 여력이 크다”며 “경쟁사들이 움츠리고 있는 불황기에 오히려 투자를 적극적으로 해서 100년 뒤에도 살아남을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가온전선 약사

-1947년 국제전선 창립(국내 최초 전선회사)

-1973년 경기 군포공장(전력사업부) 준공

-1977년 LG그룹에 인수

-1988년 전북 전주공장(통신사업부) 준공

-1993년 수출 5000만 불 탑 수상

-1996년 희성전선(희성그룹 계열)으로 사명 변경

-2004년 가온전선(LS그룹 계열)으로 사명 변경

-2007년 전주공장 자동차용 신소재 사업 진출

김유영 기자 abc@donga.com

▼바로잡습니다▼

◇18일자 B4면 ‘전선 제조 한 우물… 62년째 흑자전설’ 기사에서 LG전선은 LS전선의 전신입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