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UAE 성과’ 확인한 文대통령, 原電수출 힘 실어줘야

입력 2018-03-28 00:00업데이트 2018-03-28 01:29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6일(현지 시간)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왕세제와 함께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1호기 건설 완료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에 대해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수출한 원전이며 중동 최초의 원전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바라카 원전 건설 성공에 힘입어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전 수주를 위해서도 노력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UAE 방문은 지난해 12월 임종석 비서실장 방문 이후 벌어진 논란을 종식하고 한-UAE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는 점뿐만 아니라 우리 원전 수출 능력을 현장에서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바라카 원전 1호기 완공은 탈(脫)원전 정책에 밀려 주춤하고 있는 국내 원전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국내 원전산업이 정상 궤도에 재진입하기 위해선 원전의 추가 수출이 필수적이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원전 2기를 건설하기로 하고 연내 사업자 선정을 마칠 예정이다. 건설비용은 약 200억 달러(약 21조6000억 원)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국이 수주전에 뛰어든 상태다. 영국 체코 등에서도 신규 원전사업자 선정이 예정돼 있다.

원전 수출은 21세기의 손꼽히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문 대통령이 “세계적으로 많은 원전사업이 지연되거나 중단되는 것과 달리 한국이 수출하는 원전은 공사 기간 준수, 안전성, 경제성 등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듯이 고리 1호기 준공 이후 30여 년 동안 쌓아온 우리의 기술력은 세계 최정상급에 올랐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세계 3대 원전수출국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컸으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탈원전 기류에 발목을 잡힐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사설
UAE 측은 한국이 사우디 원전 건설을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적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문재인 정부는 사우디를 필두로 세계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적극 힘을 모아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