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리비아 무역관장 무사 귀환에 한국 위신 달렸다

입력 2014-01-21 03:00업데이트 2014-01-21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석우 KOTRA 트리폴리 무역관장이 그제 4명의 무장 괴한에게 납치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들은 퇴근시간에 맞춰 한 관장이 탄 승용차를 차량으로 막고 이라크인 운전사와 차는 놔둔 채 한 관장만 끌고 갔다. 외국 민간인 납치는 그 자체로 용서할 수 없는 반인륜 범죄다. 범인들의 정체와 납치 목적이 밝혀지지 않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한 관장의 안전이다. 정부는 안전 확보를 위해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리비아는 2011년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반군에 살해된 뒤 잠시 ‘아랍의 봄’을 향유하는 듯했으나 현재는 극심한 정정 불안을 겪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무장 단체들이 유혈 충돌을 일으켜 지난해 11월 과도 정부는 수도 트리폴리에 이틀 동안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이렇게 위험한 국가에서 임지(任地)를 지키며 책임을 완수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 관장 같은 우리 국민이 있어 한국 경제가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2004년 이후에만 해외에서 13건의 한국인 납치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들이 협상을 거쳐 무사히 풀려난 사례가 대부분이지만 비극적으로 끝난 경우도 있었다. 어떤 위기를 당하더라도 조국이 뒤를 지켜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질 수 있어야만 세계에 나가 있는 코리안들이 마음 놓고 자신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정부는 안팎의 국민이 주시하고 있는 이번 사건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리비아 국민은 한국에 우호적이다. 한국 기업들은 대수로를 비롯한 리비아의 각종 사업에 오랫동안 참여한 바 있다. 한 관장의 무사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와 각 정파에 협조를 요청하고 리비아 국민에게도 호소할 필요가 있다. 한국은 카다피 피살로 이어진 리비아의 내전에 개입하지 않아 친(親)카다피 세력에도, 현 정부에도 원한을 살 만한 일은 없다. 리비아는 이슬람 국가다. 납치 단체가 종교와 연관이 있을 가능성도 있다. 이슬람의 경전 꾸란에는 ‘어떤 사람도 남을 해(害)할 수 없다’는 구절이 있지만 호전적인 종파나 단체가 많아서 마음을 놓을 수 없다. 리비아 종교단체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석방 교섭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사설
리비아에는 현재 551명의 교민이 살고 있다. 정부는 교민보호 대책을 강화해 또 다른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 국민도 리비아에 대해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한 정부의 조치에 적극 호응해 당분간 리비아 입국을 삼가야 할 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