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모닝커피 마시기 전에…‘이 습관’ 꼭 들여야 건강챙긴다

입력 2022-10-08 08:00업데이트 2022-10-08 08: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게티이미지뱅크
기상 직후 ‘모닝커피’ 등 차(茶)를 마시며 하루를 시작하는 현대인들이 많다. 하지만 이같은 습관이 건강에는 ‘독’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이어졌다. 공복 상태에서 차를 마시면 위산 분비가 유발되고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6일(현지시간) 인디언익스프레스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아침에 일어나서 커피를 포함한 차보다는 ‘물’을 마실 것을 권고했다. 영양학자 카리슈마 샤 박사는 “일어나자마자 차를 마시면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소화불량과 속쓰림을 유발할 수 있다”며 “특히 카페인은 이뇨제이기 때문에 탈수를 유발한다. 이에 커피 등을 마시기 전에는 물 한 잔을 마시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영양사 가리마 고얄 박사도 ‘물’부터 마실 것을 추천했다. “차와 커피 산미의 PH 농도는 약 4~5로 산성을 유발할 수 있다”며 “차를 마시기 전에 실온에 보관된 미지근한 물 한 잔을 마시는 것이 산 생성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 없이 차·커피부터 마시는 습관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궤양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아침에 일어나서 차나 커피를 마시지 않더라도 물을 마시는 습관은 건강에 이롭다. 포티스 병원 루치카 자인 박사는 “잠을 자는 동안 몸은 탈수 상태가 돼 있기 때문에 아침에 물을 마시는 게 중요하다”며 “일어난 후 물 한 잔을 마시면 몸에 수분이 공급돼 속쓰림과 두통의 가능성을 줄인다. 배변을 도와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도 좋다”고 설명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