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올림픽/사격]사격 이은철-배성덕 결선진출 실패

입력 2000-09-23 12:11업데이트 2009-09-22 03: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사격의 마지막 희망 이은철(33·한국통신)과 배성덕(30·상무)이 결선진출에 실패, 메달의 꿈을 접었다.

92바르셀로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은철은 23일 세실파크 사격장에서 계속된 사격 남자50m 소구경 소총3자세 예선에서 총점 1,160점을 쏴 18위에 그쳤고 배성덕도 1,157점으로 25위를 기록해 결선진출에 실패했다.

남자 스키트에 출전한 전찬식(상무)도 119점을 쏴 결선진출이 좌절됐다.

이로써 한국사격은 이번 대회 첫날 강초현(18·유성여고)의 은메달 1개외에 단 한개의 메달도 추가하지 못하는 부진을 보였다.

사격은 이날 전찬식등이 탈락함으로써 한국팀의 경기는 모두 끝났다.

김진호<동아닷컴 기자>jin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