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유엔, 대북제재위 보고서 논의…WMD확산방지위 활동 시한 연장

입력 2022-12-01 09:47업데이트 2022-12-01 09: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유엔미국대표부 트위터 갈무리주유엔미국대표부 트위터 갈무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최근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제출한 보고서를 검토하고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 위원회의 활동 시한을 연장했다.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지난 28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대북제재위 의장국인 노르웨이가 북한 당국의 최근 활동사항들을 담아 제출한 보고서를 검토했다.

이와 관련 주유엔 미국대표부는 트위터를 통해 “지난 8월30일 열렸던 1718위원회(대북제재위원회)의 마지막 회의 이후 북한은 탄도미사일 32발을 발사했다”면서 “이는 모두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지만 유엔 안보리는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보리는 반드시 단결해 (북한의) 이 무모한 행동을 규탄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1718위원회와 관련된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변함없이 지지할 것임을 재확인한다. 우리는 모든 회원국이 북한과 관련된 모든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고 의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주유엔 아일랜드대표부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북한에 대해 “대화에 참여할 것과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 그리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할 것과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준수 등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주유엔 노르웨이대표부는 “이번 회의는 대북제재위 의장국이 90일 마다 작성하는 보고서를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에 제출하고, 관련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라고 RFA에 설명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는 지난 30일 회의를 열고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를 위한 안보리 1540위원회의 임무를 10년 연장하는 2663호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RFA는 전했다.

지난 2004년 유엔 안보리 결의안 1540호에 따라 설립된 1540위원회는 비국가행위자에 의한 대량살상무기의 제조·보유·생산 등을 금지하도록 한 결의안의 내용을 감시하는 위원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