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 “바이든·시진핑, 대면 회담 논의”…11월 회담설

입력 2022-08-13 04:38업데이트 2022-08-13 04: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통화에서 향후 대면 정상회담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이든 행정부 ‘아시아 차르’로 불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은 12일(현지시간) 전화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마지막 대화에서 대면 회담 가능성을 논의했고, 각자 팀을 통한 세부 사항 진척 후속 조치에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두 정상은 지난 7월 28일 2시간17분에 걸쳐 통화했다. 당시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앞둔 시기로,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대만 문제로 정면 충돌했었다. 시 주석은 ‘불장난’까지 거론하며 거친 언사로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캠벨 조정관은 이날 “(대면 정상회담의) 시기나 장소에 관한 세부 사항은 더 추가할 게 없다”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그간 다섯 차례에 걸쳐 화상회담 및 통화를 했지만, 대면 회담은 하지 않았다. 성사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대면 정상회담이다.

이날 브리핑에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중국 당국자들이 오는 11월 시 주석의 동남아시아 순방 및 바이든 대통령과의 대면 회담 관련 계획을 세우는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020년 이후 해외 순방을 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당 대회를 마친 후 11월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WSJ은 “준비 과정 일부는 이들 두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 간 회담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는 아직 초기 단계고, 변동이 있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