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성 물질이 귀여워? 日, 삼중수소 미화 캐릭터 빈축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5 08:37수정 2021-04-15 09: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부흥청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가운데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귀여운 캐릭터로 만들어 홍보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14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일본 부흥청은 전날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따라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의 안전성을 홍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유루카라((ゆるキャラ)’라는 애칭의 트리튬 캐릭터가 등장한다. ‘유류카라’는 ‘느슨한 캐릭터’라는 의미로 트리튬이 위험하지 않고 안전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부흥청은 이 캐릭터가 등장하는 전단과 동영상에서 트리튬이 빗물, 바닷물, 수돗물이나 인체에도 존재한다면서 체내에 들어가도 축적되지 않고 물과 함께 배설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주요기사
또한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불리는 정화 장치로 처리해 보관 중인 오염수를 방류할 때는 농도를 100배 이상 묽게 만들어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의 7분의 1 정도가 되도록 한다는 내용도 소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현지 언론은 “트리튬을 귀엽게 디자인해 표현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흥청 담당자는 “친근하다는 의미가 크다”라며 “선도 악도 아닌 중간적인 느낌을 목표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 내에서도 중대한 사안을 가볍게 여긴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활동하는 작가인 고마쓰 리켄 씨는 마이니치 신문에 “분노와 갈등을 억제하며 어떻게든 현실을 마주하려는 수산업자와 현지 주민 당사자의 감정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