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해로한 부부, 코로나19로 한날한시에 손잡고 사망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2 21:30수정 2021-01-22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미국 ABC뉴스
70년을 해로한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한날한시에 사망했다.

22일(현지시각) 미국 ABC 뉴스 등 외신은 몇 분 간격으로 세상을 떠난 딕 미크(89)와 셜리 미크(87) 부부의 슬픈 사연을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는 미크 부부는 지난해 12월 22일 결혼 70주년을 맞이해 식구들을 불러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그런데 갑자기 이들은 감기 증세를 느꼈다.

단순한 감기에 걸린 줄 알았지만, 몸 상태는 점점 더 안 좋아졌다. 결국 병원에 입원한 두 사람은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남편과 아내는 서로 다른 병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시간이 가도 부부의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고, 자녀들은 두 사람이 곧 세상을 떠날 것이란 걸 직감했다. 자녀들은 의료진에게 “두 분이 함께 있을 수 있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의료진들은 부부가 한 병실에서 지내도록 침대를 옮겼다.

노부부에게 마지막 순간이 왔다. 딸 하퍼는 “부모님의 애창곡인 존 덴버의 곡이 나오는 병실에서 두 사람은 임종 순간까지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부인 셜리가 먼저 눈을 감자 간호사는 남편 딕에게 “이제 손을 놓아도 된다. 부인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자 곧 그 역시 숨을 멈췄다.

가족들은 “우리 부모님의 이야기는 마치 동화 같은 엔딩이었다. 이들을 떠나보내야 하는 우리의 마음은 찢어지지만 두 분이 이제 영원히 함께 계실 수 있다는 것에 마음이 놓인다”라고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