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상임이사국도 거부권 필요』…日관방 유엔개편안 언급

입력 1997-03-22 08:12수정 2009-09-27 01: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지야마 세이로쿠(梶山靜六) 일본 관방장관은 21일 라잘리 이스마일 유엔총회 의장이 제시한 유엔안보리 개편안과 관련, 새로 추가되는 안보리 상임이사국들도 거부권을 가질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가지야마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을 현재의 5개국에서 10개국으로 늘리는 것 등을 골자로 한 라잘리 의장의 개편안 내용에 대해 언급, 『(새로 추가되는 상임이사국들에) 거부권을 주지 않는 것은 문제』라면서앞으로구체적인 안보리 개편 논의과정에서 거부권을가질 수 있도록 교섭해 나가겠다고덧붙였다. 이에 앞서 라잘리 의장은 현재 15개국인 안보리 이사국을 거부권이 없는 상임이사국 5개국과 비상임이사국 4개국을 추가, 총 24개국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발표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