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윤지♥정한울, 둘째 돌잡이에 신경전?

뉴시스 입력 2021-05-17 18:06수정 2021-05-17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가 둘째 소울이의 돌잡이를 두고 신경전을 벌인다.

17일 오후 10시15분에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가 스페셜 운명부부로 출연한다.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는 3개월 만에 ‘동상이몽2’를 찾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윤지와 정한울의 딸 라니와 소울이가 인생 최초 쓴맛을 경험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윤지는 딸 라니, 소울이와 함께 어딘가로 향했다. 자매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가본 낯선 공간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의문의 장소에서 아빠가 등장하자 자매는 물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도 정한울의 예상치 못한 모습에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주요기사
자매는 난생처음 겪는 일에 갈수록 초조한 모습을 보이다가 결국 폭풍 눈물을 보였다는데. 아이들을 울린 탓에 정한울은 진땀을 흘리며 당황했고, 이윤지까지 마음 졸이며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며칠 뒤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는 둘째 소울이의 돌을 기념해 양가 부모님과 자리를 마련했다. 배우인 이윤지를 비롯해 ‘트로트 황제’ 박현빈, ‘노래 강사’ 어머니까지 타고난 ‘흥 DNA’를 보유한 친정 식구들과는 달리 치과의사 출신 시아버지, 약사 시어머니는 차분하고 조용한 성향으로 극과 극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런 분위기가 계속되자 정한울은 양가 식구들이 모인 자리 한가운데서 그동안 숨겨뒀던 춤 실력을 뽐내며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많이 바뀌었다”, “정한울씨도 이제 적응했다”며 넘치는 끼를 인정했다.

이후 딸 소울이의 돌잡이가 진행되자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는 묘한 신경전을 펼쳤다. 배우 이윤지와 의사 정한울은 각자 본인의 직업을 상징하는 마이크와 청진기를 준비한 것. 심지어 정한울은 돌잡이 상에 있는 ‘이것’의 위치까지 직접 조율했다는데. 과연 딸 소울이가 돌잡이에서 무엇을 잡았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스페셜 MC로 스튜디오에 함께한 변우민은 “이윤지 때문에 출연 결심을 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이윤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변우민은 급기야 이윤지를 향해 “삶이 어려울 때 옆에 있어 주겠다”고 돌발 발언을 해 모든 출연자를 경악에 빠트렸다고. 심지어 일면식이 없는 사이에 큰 애정을 보인 것으로 밝혀져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