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베이커리, ‘고가 양갱’에 ‘노동 착취’까지… 논란의 끝은?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09:51수정 2015-01-09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민아 베이커리
‘조민아 베이커리’

자신의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조민아가 구설수에 올랐다.

쥬얼리의 공식 해체로 원년 멤버들에게 관심이 집중된 상황에서 쥬얼리 전 멤버 조민아가 운영하던 베이커리가 논란에 휩싸였다.

조민아의 베이커리는 100% 사전 주문을 받는 형식으로 운영되며, 조민아가 직접 유기농 재료를 구매해 제품을 만들고 있다.

관련기사
그러나 조민아가 위생장갑, 위생모를 착용하지 않은 채 판매용 빵을 만들고 있는 사진이 SNS에 올라오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또한 양갱 12개짜리 세트가 12만원으로 판매되고 있는 점도 논란을 샀다. 아무리 연예인 프리미엄이 붙어도 ‘양갱 하나에 만원은 심하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의견이다.

그러자 조민아는 8일 SNS를 통해 위의 논란을 해명하고 나섰다.

조민아는 “너무 속상하고 억울하다. 설마 네일아트 한 손으로 머리를 풀어헤치고 작업을 하겠느냐”면서 “4인 원데이 클래스 때 찍은 사진 한 장으로 위생 문제를 논하는 건 너무 지나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직접 국내산 팥을 골라서 삶아서 쑤고 졸여서 만드는 수제 양갱이다. 실제 가격도 12만원이 아니다”라며 “3만원부터 가격대가 있는데 마치 12만원에 양갱을 팔고 있는 것처럼 올렸다”며 답답함을 나타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