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포 리더 성구, 생방송 도중 눈물? “가족 같은 스태프 누나 아파서…”

동아닷컴 입력 2015-01-05 16:46수정 2015-01-05 16: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이포. 사진 = SBS ‘인기가요’ 화면 촬영
하이포

그룹 하이포가 생방송 도중 눈물을 흘렸다.

하이포 리더 김성구는 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인기가요’에서 신곡 ‘비슷해’를 부르던 도중 눈물을 쏟았다. 김성구는 무대에 오르는 내내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눈물을 흘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방송 이후 하이포 리더 김성구는 팬카페에 “마음이 힘든 상황이더라도 무대를 더 생각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주요기사
이어 “무대에 오르기 전 스태프 누나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나 뿐 아니라 멤버들 모두 마음이 아팠다. 특별한 인연이 있는 사람이었기에 더 크게 느낀 것 같다. 나에겐 가족 같은 분이다. 고민을 나눠주는 상대가 누나였는데 안 좋은 이야기를 들으니 약한 모습을 보이고 말았다”고 눈물을 흘린 이유를 설명했다.

하이포. 사진 = SBS ‘인기가요’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