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권형택 HUG 사장, 감사 4일만에 사의 표명…국토부 산하 기관장 세번째 사퇴

입력 2022-10-05 10:58업데이트 2022-10-05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형택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 뉴스1
권형택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사진)이 사의를 표명했다.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장 사퇴는 올해 8월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지난달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5일 HUG에 따르면 권 사장은 지난 4일 사임 의사를 밝히고, 국토부와 HUG 국정감사에 사임할 예정이어서 참석하기 어렵다는 불출석 사유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권 사장은 2021년 4월 문재인 정부 때 취임해 임기가 2024년 4월까지였다.

권 사장의 사의 표명은 국토부가 지난달 HUG가 특정 건설업체에 신용도를 대폭 상향하는 특혜를 줬다는 감사 중간결과를 발표한 지 4일만이다. 국토부는 당시 HUG가 지난해 8월 A건설사 신용등급을 정당한 사유 없이 BB+에서 A+로 4단계 상향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HUG 사장도 A 건설사 신용등급 등과 관련해 세 차례 정도 ‘잘 살펴보라’고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산하기관 감사가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간 결과를 발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HUG는 권 사장의 사의표명과 별개로 국토부 감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HUG 측은 “권 사장은 일신 상의 사유로 사퇴하는 것이며 이와 별개로 비위 관련 제도 개선은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축복 기자 bl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