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누에’ 속 혈당조절 기능성 물질 밝혀져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잠사회 ‘봄빅스’
당뇨는 가장 흔하면서도 위험한 질병이다. 초기 증상을 포함해 성인 5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당뇨는 성기능 저하, 급·만성감염증, 심혈관계 질환, 뇌신경계 질환 등을 야기한다. 당뇨는 상태가 악화할 때까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며, 완치가 어려워 미리 관리해야 한다. 당뇨 환자 10명 중 7명은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누에 전문기관인 사단법인 대한잠사회는 체계적인 시험을 통해 누에 몸 속 혈당 조절 성분인 데옥시노지리마이신(DNJ)을 발견했다.

인체 적용시험 결과 누에분말만 4주간 섭취한 당뇨군의 공복혈당과 식후혈당이 각각 8.8%, 17.9% 감소했다. 당뇨약과 누에분말을 함께 섭취한 실험군의 식후혈당도 256mg/dl에서 섭취 후 당뇨 진단 기준보다 낮은 192mg/dl을 기록해 정상 수준에서 혈당 조절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동결건조누에분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당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기능성을 인정받았으며, 혈당조절에 대한 특허도 받았다.

혈당이 높으면 뇌신경계 질환 위험이 커지는데, 누에 동물실험 결과 도파민 분비 세포 소실이 거의 없어 파킨슨병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뿐 아니라 홍잠을 섭취한 쥐는 뇌에 치매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도 축적되지 않았다. 40세 이상 성인 26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 공복혈당이 높아진 사람들의 뇌졸중 위험이 약 20% 상승한 연구 결과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누에는 성장 생육시기가 중요한 품질 기준이 된다. 몸 속에 실샘이 급속히 발달하기 시작하는 바로 전 시기인 5령 3일 누에는 DNJ가 가장 풍부하다. 열풍으로 건조한 누에는 영양과 맛을 그대로 보존하기 어려우므로 혈당 조절을 위해서는 반드시 동결건조누에분말인지 확인해야 한다.

누에 연구 100년의 대한잠사회 원료로만 제조한 혈당조절용 건강기능식품 ‘봄빅스’가 선을 보인다. 봄빅스는 식약처로부터 ‘혈당 조절’ 기능성을 인정받은 ‘국내 최초’ 동결건조누에분말 제품이다. 국내산 5령 3일 누에의 영양을 그대로 담아 식후혈당과 공복혈당 상승이 걱정되는 사람에게 권한다. 또 체내 대사활동과 에너지가 필요한 중장년 남성에게 꼭 필요한 건강기능식품이다. 봄빅스는 누에의 기능성을 입증한 농촌진흥청의 기술력과 대한잠사회의 믿을 수 있는 원료로 신뢰를 더했다. 사단법인 대한잠사회 100주년을 기념해 200세트 한정으로 전화 상담 고객에 한해 봄빅스 2개월분 구매 시 1개월분을 추가 증정한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