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대책]MB “한국산업 생태계 바꾸는 일” 동반성장 드라이브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사회 초석 놓는일 비유… “더 근본적인 대책 내놔라”발표 늦춰가며 고강도 주문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은 한국 산업의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일이다. 공정한 사회의 든든한 초석을 놓는 일이기도 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전략회의를 할 때마다 이런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복수의 정부 고위 당국자가 전했다. 이 대통령의 이런 인식은 29일 발표된 관계부처 합동 보도자료에 그대로 담겼다.

정부 안팎에서는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전략만큼은 정책 당국자들의 의견이 상부로 올라가 정리되는 ‘보텀업(bottom-up)’ 방식이 아니라, 이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세부 정책에까지 그대로 담기는 ‘톱다운(top-down)’ 형태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몇몇 관계자들은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이 대통령이 가장 과격하다”고 표현할 정도.

며칠 전 청와대에서 열린 최종 점검회의에서도 이 대통령은 “나는 여러 업종의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를 해봤다. 여러분(관계 부처)이 만든 방안 정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에서 기대하는 반응이나 호응을 얻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좀 더 적극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문이었다.

주요기사
여권의 한 핵심관계자도 “박정희 정권 때는 ‘수출입국(輸出立國)’의 기치 아래 수출 많이 하는 회사가 최고의 대우를 받았지만 현 정부의 남은 임기에는 동반성장이 최고의 경제정책적 가치로 추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아랫목(대기업)의 온기가 윗목(중소기업)으로 잘 전달되지 않는 산업구조의 고질적 문제 △경제는 계속 성장하는데 일자리는 잘 늘지 않는 고용 및 청년실업 문제 등에 대한 종합 처방전으로 ‘동반성장 전략’을 구상해 왔다는 것이다.

부형권 기자 bookum90@donga.com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