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고객은 봉’…사업비 과다책정 보험료 사실상 더거둬

입력 2003-12-23 18:25수정 2009-10-08 1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생명보험사들이 보험료 산정 요소 중 하나인 사업비 규모를 애초에 과다하게 잡아 그만큼 고객이 높은 보험료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4∼9월)에 23개 생보사가 보험설계인의 수당과 수금비용 등을 위해 사용한 실제사업비는 4조372억원으로 예정사업비(6조453억원)보다 2조80억원이 적었다.

보험사들은 당초 사업비가 6조453억원이 들 것으로 보고 고객의 보험료를 책정했으나 실제사업비가 적게 들면서 결과적으로 보험 가입자들은 그만큼 보험료를 더 낸 꼴이 됐다.

예정사업비에서 실제사업비를 뺀 사업비 차익을 회사별로 보면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이 가장 많은 6559억원을 올렸으며 대한생명이 4837억원, 교보생명이 3554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박현진기자 witn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