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장동윤 “역사 왜곡 인지 못해…우매하고 안일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27 10:49수정 2021-03-27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사 왜곡 논란으로 2회 만에 방송 폐지가 결정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주연 배우였던 장동윤이 작품에 대한 인지가 부족했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장동윤은 27일 소속사 SNS를 통해 “‘조선구마사’ 주연 중 한 명으로서 저의 생각과 입장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많은 분께 만족스럽지는 못하더라도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이 이뤄지길 바라며 글을 쓴다”라고 말했다.

장동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이번 작품이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것은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라고 하며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존경하는 감독님과 훌륭하신 선배 및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게 이 작품을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이라 믿었다”라며 배우로서의 시선으로만 작품을 바라봤다고 전하며 재차 사과했다.

주요기사
장동윤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 글도 제 의도와 다르게 보일 수 있겠지만 겸허히 받아드릴 것이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욱 성숙한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장동윤은 ‘조선구마사’에서 충녕대군 역을 맡았다. 그런데 첫 방송부터 악령으로 인해 환각에 휩싸인 태종(감우성 분)이 무고한 백성을 잔혹하게 살해하거나 충녕대군이 구마 사제 일행에게 월병과 오리알 등 중국 음식을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동북공정을 부추기고 위인들을 격하시킨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역사 왜곡 논란이 거세지면서 결국 방송 2회 만에 드라마가 폐지되는 유례없는 일이 벌어졌다. SBS는 26일 방영 취소와 구매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고 ‘조선구마사’ 제작사인 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도 제작 중단과 해외 판권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