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플래시100]“조선인은 해부학적으로 야만” 해골 도둑으로 몰아

정경준 기자 입력 2020-06-27 11:40수정 2020-06-27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21년 6월 3일
플래시백
“해부실에 있던 두개골이 없어졌다. 범인 누구야? 당장 나와!”

“그런 일 없습니다.”

“뭐야? 너희들 중에서 가져간 게 틀림없어. 조선인들은 해부학적으로 야만에 가깝잖아. 너희 역사를 보더라도 그렇고!”


현 서울대 의대의 전신인 경성의학전문학교에서 1921년 5월 27일 일본인 교수 쿠보 타케시와 조선 학생들 사이에 오간 대화입니다. 아니, 쿠보의 일방적인 망언이라고 하는 게 옳겠네요.

주요기사

1921년 6월 경성의전 조선인 학생 동맹휴학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쿠보 다케시 교수. 그는 조선민족이 열등함을 증명하기 위해 체질인류학, 해부학 지식을 악용했다.
그 전날인 26일, 쿠보의 1학년 해부학 수업이 끝난 뒤 학생 10명이 해부실의 해골을 견학합니다. 조선인 6명, 일본인 4명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쿠보가 두개골이 사라졌다며 다짜고짜 조선 학생들을 도둑으로 몰고 민족 전체를 모욕한 겁니다. 분개한 학생들은 평소 우리 민족이 열등하다고 주장해 식민통치를 옹호한 쿠보의 막말을 두고 볼 수 없다며 대표를 뽑아 따졌지만 쿠보는 되레 화를 내며 쫓아냈습니다. 6월 1일에는 2, 3, 4학년 조선 학생들까지 가세해 교무주임에게 △쿠보는 조선민족이 인종해부학적, 역사적으로 열등한 점을 확증을 들어 강의할 것 △국민성을 모욕한 쿠보의 가르침은 받을 수 없으니 다른 교수를 모셔올 것을 요구했습니다. 48시간 내에 조치가 없으면 동맹휴학도 불사하겠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이틀 뒤인 3일, 쿠보는 조선 학생들 앞에 나타났지만 변명에 급급합니다. “나는 원래 흥분을 잘 하기 때문에 탈선이 없었다고 보증할 수 없으며, 만약 모욕적 언사가 있었다면 본뜻이 아니니까 취소하노라.” 분개한 조선인 학생 194명 전원은 다음날 동맹휴학에 돌입했고, 학교 측은 쿠보를 두둔하며 강경대응에 나섭니다. 교무주임은 6일 조선 학생들을 소집해 ‘쿠보의 학술연구를 다수의 힘으로 배척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는 시가 교장의 훈계를 대독합니다. 이어 7일 동맹휴학을 주도한 9명은 퇴학, 나머지 185명은 무기정학에 처하는 초강수를 두죠.

이쯤 되니 조선이 발칵 뒤집혔습니다. 당시 이런저런 이유로 동맹휴학이 잦긴 했지만 최고학부인 경성의전 학생들이 민족성 모욕을 이유로 집단행동에 나섰고, 학교는 이들을 모조리 쓸어버렸으니까요. 보다 못한 학부형과 졸업생들이 중재에 나섰고, 사이토 총독도 관심을 보이며 “며칠 안으로 해결 지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원죄를 지은 쿠보는 눈물을 보이며 “말을 삼가며 오해가 풀리기를 기다리겠다”고 사죄했습니다. 결국 학교 측이 퇴학을 가(假)입학으로 완화하고 무기정학을 해제하면서 학생들은 6월 28일 등교합니다.

1937년 무렵의 경성의학전문학교 건물. 1916년 설립된 경성의전은 1918년부터 일본인 학생들을 ‘특별과’로 받으면서 두 민족간 갈등이 왕왕 일어났다.
동아일보는 6월 3일자 ‘의전 사제의 대 분규’에서 초기상황을 자세히 보도한 뒤 거의 매일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단순히 사태의 추이를 전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학생들과 학교 측은 물론 학부형, 졸업생, 총독부 인사들을 두루 취재하며 사태 해결을 도왔습니다. 그러면서도 쿠보 교수와 시가 교장의 오만은 서릿발처럼 비판했죠.

8, 9일자 연속 사설 ‘의전의 휴교와 구보 박사의 망언’에서는 “조선인은 표정과 근육이 발달되지 못했고, 교근(咬筋·음식물을 씹을 때 쓰이는 근육)이 발달해 야만”이라는 쿠보의 학설을 조목조목 비판했습니다. 7월 6일자 ‘횡설수설’은 “노동자가 자본가를 상대로 싸우듯 하지 말고 학리에는 학리로 대항하라”고 조선인 학생들을 훈계한 시가 교장에 “‘선생의 주먹에 학생도 주먹으로 대항하라’고 해도 찬성할 것인가”라고 다그쳤습니다.

희대의 경성의전 동맹휴학은 이렇게 일단락됐지만 민족차별이 여전한 한 언제라도 다시 재발할 수 있는 불씨를 안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2년 뒤인 1923년 7월에도 이 학교에서는 일본인 학생이 조선 학생과 말다툼을 하다 “국민성이 다르다”, “야만이다”라고 폭언을 해 큰 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정경준 기자 news91@donga.com
원문
醫專(의전) 師弟(사제)의 大紛糾(대 분규)

두개골 한 개로 말미암아

조션인 전뎨를 모욕하여

疑問(의문)인 頭蓋骨(두개골)의 行方(행방)

경성의학전문학교(京城醫學專門學校·경성의학전문학교)에서는 재작 일일 하오에 그 학교 안 뎨일 강당에서 선생과 학생이 격투를 하다십히 한 일이 잇는대 사실이 생기기는 지난달 이십륙일 『목요』 하오에 일년 급에서 해부학(解剖學·해부학)의 강의를 마치고 해부실(解剖室·해부실)에서 해골(骸骨·해골)의 실물을 구경하는대, 해부실은 원래 좁은 방임으로 학생 전부가 다 들어가지 아니하고 특별히 지원하는 사람 중에서 본과 다셧 명, 텽강생 여자 한 명, 특별과 네 명 합계 열 명이 구경하얏는대

그 이튿날 금요일에 이르러 해부 선생 구보 교수(久保 敎授·구보 교수)가 교실에 들어와서 해부실에 잇는 두개골(頭蓋骨·두개골) 한 개가 업서젓스니 웬 일이냐 하며 대번에 조선인 학생인 본과 학생들을 의심하는 낫빗츠로 너희들 중에 누구던지 가저간 것이니 내어노흐라 함으로 학생들은 긔가 막히어서 그러한 일이 업다 하얏는대 선생은 다시 너히들 조선 사람은 원래 해부학 상으로 야만(野蠻·야만)에 갓가울 뿐 아니라 너히의 지난 력사를 보더래도 뎡녕 너희들 중에서 가저간 것이라고 하며 아모 증거도 업시 조선 학생에게만 향하야 조치 못한 말을 만히 하얏다 한다.

이와 가치 선생은 학생들을 도적과 가치 말하며 더욱히 사소한 일로 말미암아 조선 사람의 전톄가 야만이니, 국민성(國民性·국민성)이 낫부니 하는 소리를 들은 일년 급 조선 학생 일동은 두개골을 훔친 사실이 업는 것은 물론이어니와 사소한 일로 조선 전 밀족을 들어 모욕을 감히 하는 구보 교수에게 질문을 하기 위하야 대표자를 뽑아서 사무실로 드려보내엇더니 구보 교수는 공연히 노긔를 내이며 말대답도 아니하고 나아가라고 하야 대표자들은 아모러한 질문도 하지 못하고 도로 나왓다.

그런데 재작 일일에 이르러 일년 급 뿐 아니라 이삼년 급의 특별과 일본 학생들이 뎨삼 강당에 모히어 무엇을 의론하며 자긔네 일본 학생은 전혀 두개골을 훔칠 까닥이 업스며, 조선 학생을 대항하야 무슨 운동을 일으키랴 하얏슴으로, 이것을 본 조선 학생들도 그러면 우리도 련합하야 설욕을 하지 아니하야서는 아니되겠다 하고 뎨일 강당에 전부가 모혀서 선후책을 의론하랴 할 새 상뎐(上田·상전)이라 하는 교수 외에 두어 선생이 들어오며 덥허놋코 모히지를 못하게 함으로

학생들은 왜 일본인 학생의 모임은 자유에 맛기고 조선인 학생만 모히지 못하게 하느냐 하고 질문을 하매 상뎐 교수 등은 덥허놋코 낫분 말을 하며 학생을 강당 밧그로 모라내이랴 함으로 학생들은 그만 분이 나서 울며 부르지저 일장의 수라장을 이루게 되매 선생들은 나가고 학생들은 다시 자리를 정돈하야 의론한 결과

일, 구보 교수의 말에 조선인은 해부학 상으로 보나 국민성으로나 야만됨을 면치 못한다 하얏스니 선생은 맛당히 학생 일동에게 그 자세한 연구를 학리상으로 강의하야 들녀줄 일

일, 구보 교수의 교수는 밧지 아니할 터이니 속히 처치하여 줄 일 등의 두 가지 조건을 사무실에 뎨츌하고 사십팔 시간 안에 가부간 처단이 없으며 일반 조선인 학생은 동맹휴학을 하겟다 하얏다는대

작일에도 상학은 계속하얏스나 구보 교수의 시간에는 교수를 밧지 아니하얏는 바 금일까지 만족한 처치가 업스면 동맹휴학은 면치 못할 형세이라더라.

言辭(언사)의 誤解(오해)인가

교수회의를 열고

선후책을 의론해

稻本(도본) 敎務主任(교무주임) 談(담)


이에 대하야 교무주임 도본(敎務主任 稻本·교무주임 도본) 씨는 말하되 자긔 생각에는 필경 교사와 학생 간에 일종 오해로 인하야 이와 가튼 상서롭지 못한 일이 이러난 듯한대 누가 올코 그른 것은 차치하고 세상을 대하야 면목이 업는 일이요, 교육계를 위하야 매우 유감이 되는 일이라 하오.

구보(久保·구보) 박사의 말에는 자긔는 결코 조션 학생만 꾸지진 것이 아니라 일본 학생, 조선 학생을 함께 훈유한 것이라 하나 불행히 조선 학생 편에서 이가치 격로를 하니 도모지 교무주임 된 자긔 개인의 뜻으로는 엇더케 하는 수가 업고, 물론 교댱이 무사하얏스면 무슨 처단이든지 잇겟스나 교댱은 불행히 병석에 누어서 오직 심려만 하며 좌우간 자긔가 병이 좀 나흘 때까지 미루어두라 하나 학생 편에서는 사십팔 시간 안으로 회답을 하야달나 하니 그 중간에 잇는 자긔는 실로 기세량난이요.

엇지 하얏던지 중대한 문뎨이니까 우선 교수를 모화놋코 사실의 뎐말을 철저히 조사한 후 무슨 조흔 의견이 생기기를 바랄 뿐임으로 졸연히 학생 편에서 요구한 조건과 시간은 온전히 줄 수가 어려운 형편이며, 될 수만 잇스면 원만한 화해를 부칠가 하오』 하더라.
현대문
의학전문학교 사제의 대 분규

두개골 한 개로 말미암아

조선인 전체를 모욕해

두개골의 행방은 묘연


경성의학전문학교에서는 그저께인 1일 오후 교내 제1강당에서 선생과 학생이 격투를 하다시피 한 일이 있었는데, 사건이 일어나기는 지난달 26일 목요일 오후 때다. 1학년 해부학 강의를 마치고 해부실에서 해골 실물을 구경하는데, 해부실은 원래 좁은 방이기 때문에 모든 학생이 다 들어가지 못하고 특별히 지원한 학생 중 본과 5명, 청강생 여자 1명, 특별과 4명 등 합계 10명이 구경했는데

그 이튿날인 금요일 해부학 선생 쿠보 교수가 교실에 들어와 “해부실에 있던 두개골 한 개가 없어졌으니 웬 일이냐”하며 다짜고짜 조선인 학생인 본과 학생들을 의심하는 낯빛으로 “너희들 중 누구든지 가져간 것이 틀림없으니 내놓으라”고 해 학생들은 기가 막혀 “그런 일이 없다”고 했는데, 선생은 다시 “너희들 조선 사람은 원래 해부학적으로 야만에 가까울 뿐 아니라 너희의 지난 역사를 봐도 정녕 너희들 중에서 가져간 것”이라며 아무런 증거도 없이 조선 학생들에게만 좋지 못한 말을 많이 했다 한다.

이와 같이 학생들을 도적 대하듯 하며, 더더욱 사소한 일로 조선 사람 전체가 야만이니, 국민성이 나쁘니 하는 선생의 소리를 들은 1학년 조선 학생 일동은 두개골을 훔친 사실이 없는 것은 물론, 작은 일로 조선 전 민족을 들어 감히 모욕하는 쿠보 교수에게 따지기 위해 대표를 뽑아 사무실로 들여보냈는데, 쿠보 교수는 공연히 노기를 내보이며 대답도 않고 나가라고 해 대표들은 아무런 질문도 못 하고 도로 나왔다.

그런데 그저께인 1일, 1학년 뿐 아니라 2, 3학년의 특별과 일본 학생들이 제3강당에 모여 뭔가를 의논하며 자기네 일본 학생들은 전혀 두개골을 훔칠 까닭이 없다며 조선 학생에 대해 무슨 움직임을 보이려 했으므로, 이를 본 조선 학생들도 그러면 우리도 연합해 설욕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 하고 제1강당에 전부 모여 선후책을 논의하려 하자 우에다라 하는 교수 외 선생 2, 3명이 들어와 덮어놓고 모이지 못하게 했다.

그러자 조선인 학생들이 “왜 일본 학생의 모임은 자유롭게 놔두고 조선인 학생만 모이지 못하게 하느냐”고 질문하자 우에다 교수 등은 덮어놓고 나쁜 말을 하며 학생들을 강당 밖으로 몰아내려 해 학생들은 그만 울분이 일어 울며 부르짖으며 한판 수라장을 이루게 됐다. 선생들이 나가고 조선인 학생들은 다시 자리를 정돈해 의논한 결과

하나, 쿠보 교수가 말하기를 “조선인은 해부학 상으로나 국민성으로나 야만을 면치 못한다”고 했으니 선생은 마땅히 학생 일동에게 그 자세한 연구를 학문적으로 강의해 들려줄 것

하나, 앞으로 쿠보 교수의 강의는 받지 않을 터이니 속히 처리해줄 것 등 두 가지 조건을 사무실에 제시하고, 48시간 내에 가부간 처분이 없으면 일반 조선인 학생들은 동맹휴학을 하겠다고 결의했다.

조선 학생들은 어제도 등교해 공부는 계속했으나, 쿠보 교수 시간에는 수강을 거부했는데, 오늘까지도 만족할 만한 조치가 없으면 동맹휴학은 면하지 못할 것 같다.

언사의 오해인가

교수회의를 개최해

선후책을 의논

이나모토 교무주임 얘기



이에 대해 교무주임 이나모토 씨는 말하되 “내 생각에는 결국 교사와 학생 사이에 일종의 오해가 생겨 이 같은 불상사가 일어난 듯한데, 누가 옳고 그르냐는 일단 접어두고, 세상에 대해 면목 없는 일이요, 교육계를 위해서도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 하겠다.

쿠보 박사 말로는 자기는 결코 조선 학생만 꾸짖은 것이 아니라 일본 학생, 조선 학생을 모두 함께 타이른 것이라 하나, 불행히도 조선 학생 쪽에서 이처럼 감정이 폭발하니 도무지 교무주임인 내 개인 생각으로는 어찌 할 도리가 없고, 물론 교장이 아무 일 없었으면 무슨 조치든 하겠지만 교장은 불행히 병석에 누워 심려만 하면서 좌우간 자기가 병이 좀 나을 때까지 미뤄두라 하는데 학생들은 48시간 안으로 회답을 해달라고 하니 중간에 있는 나는 실로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이 딱한 처지다.

어쨌든 이것은 중대한 문제이니 우선 교수들을 모아놓고 사실의 전말을 철저히 조사한 뒤 무슨 좋은 해결책이 나오기를 바랄 뿐인데, 갑작스럽게 학생들이 요구한 조건과 시한은 온전히 맞추기 어려운 형편이며, 될 수 있으면 원만하게 화해할 수 있도록 할까 한다”고 하더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