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보나페티’ 패키지

최현길 기자 입력 2014-11-04 16:18수정 2014-11-04 16: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은 내년 6월30일까지 휴식과 미식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보나페티(Bon Appetit)패키지를 선보인다.

이번 패키지는 디럭스 객실 1박, 중식당 ‘홍보각’ 디너 코스(2인)와 프리미엄 라이브 뷔페 ‘더 킹스’ 조식(2인)으로 구성된다. 디너는 중식 요리의 대가 여경래 셰프가 심혈을 기울여 구성한 스페셜 코스로 송이버섯, 해삼, 전복 등 산해 진미를 모두 담은 대표보양식인 불도장을 비롯하여 전복, 해파리, 새우, 가리비 등으로 만든 홍보각 냉채, 굴 소스의 해산물 단호박 찜, 크림 새우 등 고급 식재료의 진귀한 맛을 살려낸 정통 중식을 즐길 수 있다.

홍보각의 여경래 셰프는 세계중국요리명인위원회 집행위원, 국제중국요리명인교류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며 중화요리의 명인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홍보각에서는 북경, 사천, 광동 요리를 총망라한 한중채(한국식 중국요리)의 진수를 맛 볼 수 있다.

모든 패키지 이용 고객에게는 호텔 내 수영장 및 휘트니스 무료 이용 혜택이 주어지며, 객실 내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으로 즐길 수 있는 에스프레소 캡슐 커피 두 개가 무료로 제공된다.

관련기사
패키지 가격은 409,200원부터다. (부가세 10% 별도, 봉사료 없음). 문의 및 예약: 02-2270-3111~3, grand.ambatel.com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