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기대”… 종로 맞대결 제안
더보기

이낙연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기대”… 종로 맞대결 제안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24 03:00수정 2020-01-24 0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종로 출마 선언… 선대위원장직 수락
‘文의장 아들’ 문석균 불출마 밝혀
여야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귀성객 등을 상대로 설 인사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사진 가운데) 등 지도부는 ‘즐거운 설 명절’이 새겨진 배지를 달고 서울역에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에서 세 번째)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 지도부가 서울 용산역에서 ‘언제나 국민과 함께’라고 쓰인 어깨띠를 두르고 인사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뉴시스·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와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 제안을 공식 수락했다. 이 전 총리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신사적 경쟁을 기대하고 있다”며 맞대결을 공개 제안하며 기선잡기에 나섰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귀성인사를 한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날 이해찬 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제안한 데 대해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기는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라며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했다.

또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며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와의 ‘종로 빅매치’ 가능성에 대해선 “상대 당의 결정에 대해 제가 말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면서도 “제 개인의 마음을 말하자면, 신사적 경쟁을 펼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역구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선 “(총리) 임명동의안 의결 직후 축하전화를 드리고 ‘제가 종로로 가게 될지도 모르겠다. 미리 신고드린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한편 ‘지역구 세습’ 논란에 휩싸인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내에서 공개적으로 불출마를 압박하고 나서자 결국 출마를 포기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도 이날 오전 문 의장을 찾아 당내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이낙연 전 국무총리#4·15총선#서울 종로 출마#자유한국당#황교안 대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