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영입인사들 “한국당, 함께할 운명공동체인지 의문” 반발

유성열 기자 입력 2020-03-19 03:00수정 2020-03-19 1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형준 “자회사가 모회사 의견 무시… 한국당, 정치적 도의에 어긋나”
공천 탈락 유영하 “박근혜 前대통령, 통합 메시지 무위로 돌아갔다 말해”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공천 갈등이 겉으로는 봉합 수순으로 접어들고 있지만 여진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비례대표 후보로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주도적으로 영입한 외부 인사 중 상당수가 여전히 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에서 빠지거나 후순위로 밀릴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통합당 영입 인재들은 18일 공동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보고 많은 충격을 받았다. 한국당이 독자 노선을 걷고 있는 것 같았다”며 “한국당은 통합당이 추구하는 가치를 변함없이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운명공동체인지 묻고 싶다”고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통합당 지도부에서도 “한국당과 적당히 타협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자회사가 투자를 결정하면서 모회사 의견을 하나도 안 듣겠다면 정치적 도의에 맞지 않는 일”이라며 “(한국당의) 공천심사는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통합당 내에서는 “황 대표 등 당 지도부의 리더십이 강화되지 않으면 한국당과의 갈등이 반복될 수 있다”는 반응이 많다. 특히 양당이 심각한 내홍을 겪은 만큼 총선 이후 예정된 합당 과정에서도 유기적 화합을 이루기가 어려울 거라는 비관론도 제기된다.

주요기사
한편 한국당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서 (4일 발표한 보수) 통합의 메시지를 낸 것이 무위로 돌아간 것 같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유 변호사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17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하면서 나눈 얘기를 노트에 적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변호사는 이어 “박 전 대통령이 ‘도와주려는 카드를 능욕당한 것이라서 효과는 소멸된 게 아닌가 생각된다’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다. 사람들이 어쩌면 그럴 수 있나요’라고 말했다”고도 했다.

유 변호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이런 메시지가 알려지자 통합당 공천에서 낙천한 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거나 출마를 준비 중인 의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어 대구경북 등 총선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국당에 입당했던 유 변호사도 탈당을 검토하고 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21대 총선#공천#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