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결국 직접 키 잡은 ‘황교안 선대위’…공천 갈등 잡고 순항할까
더보기

결국 직접 키 잡은 ‘황교안 선대위’…공천 갈등 잡고 순항할까

유성열기자 , 이지훈기자 입력 2020-03-16 17:27수정 2020-03-16 1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30일 앞둔 16일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공식 전환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등 당초 영입대상 후보들이 잇달아 선대위원장직을 고사하자 황 대표가 직접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것이다. 우여곡절 끝에 선대위 체제로 전환됐지만 총선 전략에도 변화가 불가피한데다 공천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황교안 선대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대위 구성을 공식화하면서 “‘경제 살리기’, ‘나라 살리기’ 선대위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당내 공천갈등을 선대위 출범으로 수습하고, ‘경제 실정론’을 총선 이슈로 삼아 여당과 본격적인 경쟁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황 대표는 “최근 여론 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절반이 문재인 정권의 경제대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경제 성적표는 명백한 실패”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정책 전환이 국민의 명령”이라며 “기존 정책기조를 고집하는 것은 절박한 민심을 걷어차는 것이다. 강력한 투자 유인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환 최고위원도 “이번 총선은 경제 실정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경제를 잘했으면 여당을 찍고, 잘못했으면 야당을 찍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보조를 맞췄다.


통합당은 선대위 아래 안보, 경제, 여성, 4차 산업혁명 등을 총괄하는 분야별 조직을 두기로 했다. 안보 분야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맡는 방안이 유력하다. 통합당 관계자는 “앞으로 선대위의 메시지는 경제 실정론에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또 “앞으로 중앙당과 시도당은 비상체제로 운영될 것”이라며 “모든 당직자는 비상한 각오로 임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최근 잇달아 불거진 당내 공천갈등을 ‘비상체제’로 규정하면서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황 대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공천배제 후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인사들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에서 “(무소속 출마는) 총선 승리를 염원하는 국민명령에 대한 불복이고 절대 있어선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지역을 수시로 옮기면서 억지로 명분을 찾는 모습은 우리 당에 대한 불신만 높아질 뿐”이라며 “넓은 정치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천을 둘러싼 당 안팎의 갈등은 좀처럼 수습되지 않는 모양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황 대표가 기막힌 말을 했다”며 “‘협량정치’, ‘쫄보정치’를 하면서 당내 경쟁자 쳐내기에만 급급했던 그대가 과연 이런 말을 할 수 있나”고 했다. 이어 “그대는 이제 그만 입 다물고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며 “그대의 정치력, 갈팡질팡 리더십 보고 투표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 때문에 공천 갈등을 조기에 수습하지 않는 한 ‘황교안 선대위 체제’가 순항하기 어려울 거란 전망이 나온다. 황 대표가 김종인 전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 등의 영입에 실패한 뒤 선대위를 떠안는 모양새가 연출된 것 역시 매끄럽지는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당내 일각에선 “유승민 의원을 선대위에 꼭 합류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