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당 최고위, 공관위 ‘이석연 부위원장 체제로 유지’ 결론
더보기

통합당 최고위, 공관위 ‘이석연 부위원장 체제로 유지’ 결론

뉴스1입력 2020-03-13 22:55수정 2020-03-13 2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3.12/뉴스1 © News1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13일 밤 긴급 회동을 하고 이석연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의 직무 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일부 최고위원들은 이날 밤 서울 종로 모처에서 회동을 하고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사퇴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최고위는 이날 김 위원장이 서울 강남병 공천 등 일부 공천 심사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위원장직을 전격 사퇴한 것과 관련,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 대행 체제로 나머지 공천 심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최고위는 이 부위원장의 직무 대행 체제를 유지하되 김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공관위원 자리에는 TK(대구·경북) 출신 의원 1명을 임명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주요기사

최고위는 이날 회동 직후 배포한 입장문에서 “공관위가 매듭지어야 할 일이 많다. 김 위원장을 이어 이 부위원장이 공관위를 잘 이끌어주시고, 여러 의견과 다양한 목소리를 골고루 수렴해 혁신과 통합 공천의 임무를 완수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최고위는 또 “김 위원장과 공관위원들의 노력에도 불구, 일부 지역의 공천 결정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며 “오직 ‘승리’라는 목표 아래 더 합리적이고 타당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숙고해야 한다”고 했다.

최고위는 사퇴한 김 위원장에 대해 “혁신과 통합이라는 역사적 책무가 주어진 우리 당의 손을 기꺼이 잡아주셔서 감사하다”며 “위원장직을 내려 놓았지만, 고된 일정과 심적 부담 속에서도 의연하게 공관위를 이끌어주신 점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