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고용 3대지표 개선 지속됐지만 코로나19 영향 가시화”
더보기

홍남기 “고용 3대지표 개선 지속됐지만 코로나19 영향 가시화”

뉴스1입력 2020-03-11 09:07수정 2020-03-11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3.10/뉴스1 © News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3월 고용동향부터 코로나19 영향이 가시화되는 등 고용 하방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고용동향 통계 발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2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자 수와 실업률 등 3대 고용지표 개선 흐름이 지속된 점은 다행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다만 “경기·고용둔화 리스크 요인과 민생 살리기를 위한 정책과제들에 더 적극 대응할 필요성을 절감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홍 부총리는 2월 고용동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일부 나타나기 시작한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주요기사

그는 “일부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영향이 나타나기 시작했음이 감지된다”며 “이번 조사에서 고용시장이 견조한 회복 흐름세를 이어갔음에을 알수 있으나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이전에 조사돼 앞으로가 관건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3월 고용동향부터는 코로나19 영향이 가시화되는 등 고용 하방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현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실물경제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고용시장 피해 최소화와 경기·고용 회복 모멘텀 되살리기를 위해 모든 정책적 역량을 총동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