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민주당, 고르다 고르다 이수진…가볍게 보지말라”
더보기

나경원 “민주당, 고르다 고르다 이수진…가볍게 보지말라”

뉴스1입력 2020-03-05 15:25수정 2020-03-05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대표적 여성 정치인인 나경원 의원(왼쪽)을 잡기 위해 지난 4일 이수진 전 판사를 전략공천했다. 이에 5일 나 의원은 민주당이 자신과 동작을 주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길래 여러 후보를 저울지하다가 연고가 없는 이 전 판사를 택했는가라며 공격에 나섰다. © News1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지난해부터 (더불어민주당) 동작을 후보로 이름만 왔다간 사람이 몇명인가?”라며 자신과 동작을 주민을 우습게 보지 말라고 경고했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경화, 고민정, 이수진, 이용우, 최기상, 김남국 등 주말마다 (민주당이) 돌린 여론조사가 몇번인지 셀수도 없더니 (끝내) 동작에 연고도 없는 사람을 전략공천해 내려보냈다”며 이는 “민주당이면 아무나 된다는 오만함이자 동작구 알기를 가볍게 여기는 행태다”고 분노했다.

민주당은 보수진영 여성 정치인의 상징격인 나경원 의원이 버티고 있는 ‘서울 동작을’을 21대 총선 승부처 중 한 곳으로 보고 나경원 대항마, 이른바 나경원 저격수를 고르기 위해 여러 후보들을 검증대에 올려 놓았다. 결국 민주당은 전날 나 의원과 비슷한 이력(서울대-판사)에다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을 폭로, 눈길을 모았던 이수진 전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전략공천했다.


그러자 나 의원은 경쟁자인 이수진 후보가 동작구와 아무 연고가 없는 인물임을 지적하기 위해 “(나는) 동작주민들과 6년, 5만시간. 토요일마다 머리를 맞댄 민원상담만 1000여건으로 지역의 묵은 숙제들을 해결하고 엄마들과 한마음으로 학교시설 곳곳을 손봤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 자신은 “어느골목에 CCTV가 부족한지, 어느동 어린이집 선생님이 새로오셨는지, 사무실 앞 시장골목 안에 새로생긴 꽈배기집이 얼마나 맛있는지 (속속들이 지역구 사정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작에는 마을을 너무도 아끼는 동작사람들이 있고, 동작사람 나경원이 있다”는 말로 자신은 질적으로 다르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