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건영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떠났다…필요하면 호위무사도”
더보기

윤건영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떠났다…필요하면 호위무사도”

뉴스1입력 2020-01-11 13:27수정 2020-01-11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 News1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11일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대통령님 곁을 떠났다”라며 “필요하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호위무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총선 출마를 위해 청와대를 떠난 윤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21대 총선은 아직도 촛불혁명의 정신을 나홀로 외면하고 있는 야당심판이 돼야 한다”라며 “이제 국민의 시간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인사에 대해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에 대해 ‘학살’이라고 표현하는 조직은 검찰 말고는 대한민국에 없다. 학살이 아니라 검찰의 항명”이라고도 말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