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잇디, ‘프로듀서’ 제작진 접대 의혹에…“사실 아냐” 반박
더보기

에잇디, ‘프로듀서’ 제작진 접대 의혹에…“사실 아냐” 반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6 15:54수정 2019-12-06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뉴시스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6일 케이블채널 엠넷의 아이돌 연습생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에잇디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본사는 순위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밝혔다.

에잇디는 “현재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해 거론이 되고 있는 A 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해 맡은 적이 있다. 하지만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를 설립해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사는 A 씨가 설립한 기획사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추측성 루머의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연합뉴스는 이날 에잇디를 비롯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등 연예기획사 3곳이 ‘프로듀스’ 메인 연출을 맡았던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 8명에는 연예기획사 인물 5명이 포함돼 있는데, 이들 중 1명인 A 씨가 해당 시기 에잇디 소속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는 내용이었다. 보도와 관련해 스타쉽과 울림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