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정부 내달 한일정상회담 열지 않을 방침”
더보기

“日정부 내달 한일정상회담 열지 않을 방침”

도쿄=박형준 특파원 , 이지훈 기자 입력 2019-10-31 03:00수정 2019-10-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미우리 “당분간 징용문제 주시… 만나도 서서 얘기하는 수준될 것”
강경화 “우리가 요청한적 없다”
일본 정부가 11월에 열리는 국제회의에서 한국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또 한일 양국 정상이 국제회의에서 접촉해도 단시간 서서 이야기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조기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을 담은 친서를 (24일) 전했지만 일본 정부는 다음 달 중에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에서 한국 측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지 당분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12월 중국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에 초점이 맞춰질 것 같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신중한 모습이다. 한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대화가 필요하지만 일본의 태도 변화가 아직 뚜렷하지 않은 만큼 외교채널 간 협의 상황을 지켜본 뒤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11월 한일 정상회담 무산 보도에 대해 “우리가 요청을 했고 그쪽에서 거절한 건 사실과 다르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강 장관은 “정상들 간 만남을 위해서는 가장 첨예한 현안인 수출규제 문제, 강제징용 문제의 간극을 좁힐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그런 성과가 담보되어야 정상 간 만남이 의미 있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은 31일∼11월 4일 태국 방콕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소송에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될 경우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하고, 한국 정부에 배상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주요기사

아사히신문은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될 경우 같은 액수만큼의 손해를 한국 측에 입히는 ‘모종의 보복 조치’를 일본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며 이처럼 보도했다. 또 “현금화는 루비콘강을 건너는 것” “만약 현금화가 이뤄진다면 양국 관계는 아웃”이라는 일본 외무성 간부들의 발언을 전했다.

한편 브래드 셔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장을 비롯한 하원의원 14명은 28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한미일 동맹은 동북아 안보의 기반”이라며 한일 갈등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이지훈 기자
#한일정상회담#강경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