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구·축구장, 시원하고 깨끗해집니다…‘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 가동
더보기

야구·축구장, 시원하고 깨끗해집니다…‘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 가동

뉴시스입력 2019-09-05 10:03수정 2019-09-05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월 말부터 전국의 모든 프로야구 경기장(고척돔 제외·8곳)에서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이 가동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미세먼지와 폭염에 대응하고 쾌적한 실외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위해 축구 경기장 5개소, 야구 경기장 8개소 등 총 13개소에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를 지원했다.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는 0.02㎜ 이하의 인공안개를 만들어 분무하는 장치다. 미세안개가 공기 중의 분진과 열을 흡수,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프로축구 경기장 5개소에서는 이보다 한 발 앞선 지난 7~8월부터 장치를 가동해 폭염을 완화하고, 각종 행사(K리그 축캉스) 시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드는 데 활용했다.

주요기사

설치를 지원한 축구 경기장 5개소는 상주시민운동장, 서울월드컵경기장,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 부산구덕운동장, 수원종합운동장이다. 야구 경기장 8개소는 잠실야구장, 인천SK행복드림구장,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수원KT위즈파크,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부산사직구장, 창원NC파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쾌적한 생활환경 유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프로스포츠 실외 경기장의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를 지원했다. 앞으로도 봄, 가을철 미세먼지와 여름철 폭염 등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