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 1000만톤 발견’ 코인 투자사기…구속심사 앞두고 도주
더보기

‘금 1000만톤 발견’ 코인 투자사기…구속심사 앞두고 도주

뉴시스입력 2019-09-04 16:55수정 2019-09-04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00여명에 10억원 편취…주로 중·노년층
경찰, 관계자 3명 구속영장 신청…2명 도주
"금 1000만톤 발견, 코인 투자하라"고 속여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혐의를 받는 전 신일그룹 대표가 가담한 투자사기 범행 관계자가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를 받는 SL블록체인그룹 가상화폐 프로그램 개발자 이모(32)씨를 지난 3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이 회사 부회장 등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이들은 전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지 않고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경북 영천에 금 1000만톤이 매장돼 있는 금광을 발견했다며 ‘트레져SL코인’에 투자하면 고수익이 발생한다고 속여 약 10억여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주요기사

범행 피해자들은 주로 중년과 노년층으로, 총 10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SL블록체인그룹은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의 주체였던 신일그룹이 지난해 이름을 바꾼 법인으로, 유승진(44) 전 신일그룹 대표가 속해 있는 회사다.

지난해 말 돈스코이호 인양 투자 사기 수사를 종결한 경찰은 유씨가 사기 행각을 이어나간 SL블록체인그룹의 가상화폐 사기 사건을 수사해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 소재 SL블록체인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올해 2월 이 그룹 대표 이모(50)씨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베트남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 전 대표는 SNS, 인터넷전화 등을 이용해 국내 공범들과 연락을 취하며 사기 범행을 총괄 지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한 2명에 대해) 추적 수사를 벌일 것”이라며 “죄질이 덜한 2명은 불구속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