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北도발에도 김정은 눈치만 봐… 대통령 침묵은 명백한 직무유기” 비판
더보기

한국당 “北도발에도 김정은 눈치만 봐… 대통령 침묵은 명백한 직무유기” 비판

최고야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남 위협수위 높인 北]보수야권, 北의 막말 담화도 비난
정의당도 “北 속좁은 행태 거둬야”
청와대 앞 긴급안보대책 회견 자유한국당이 16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쏘아올린 것과 관련해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원유철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 황교안 대표, 정진석 의원.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 경제’를 언급한 지 하루 만에 북한이 미사일 도발과 막말 담화문을 발표하자 보수 야권은 북한과 문재인 정부를 동시에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1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이 시도 때도 없이 미사일을 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추구하는 한반도 평화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황교안 대표는 “저쪽에서 (미사일을) 쏘면 이쪽에서도 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는 김정은 눈치 보느라 입을 다물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도 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직접 주재하지 않은 것을 두고 “대통령의 침묵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북한의 ‘문재인 패싱’ 현실화로 우리 국민이 핵노예, 핵인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했던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가 바로 문 대통령이라는 것을 북한도 알고 있는데, 왜 문 대통령 본인만 모르느냐”고 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라며 ‘대결을 부추기는 세력’이 있다고 야당을 겨냥했다”며 “문 대통령의 대화지상주의가 북한의 몰상식하고 배은망덕한 ‘통미배(背)남’을 부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북한이 군사행동을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평화 경제’에 북한이 조소(嘲笑)로 답한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성 언사들은 차마 거론하기조차 민망하다. 선의마저 고갈되게 할 위험한 수준이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도 “선의를 갖고 평화번영의 미래를 제안한 문재인 정부에 침을 뱉는 비논리적인 행태”라며 “이게 바로 ‘소대가리가 웃을 일’이다. 북한은 속 좁은 행태를 거둬야 한다”고 했다.

최고야 best@donga.com·박성진 기자
#북한#미사일 발사#문재인 정부#자유한국당#정의당#바른미래당#평화 경제#담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