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벼랑 끝 홍콩, 곳간서 3조원 푼다…시위대에 ‘당근’?
더보기

벼랑 끝 홍콩, 곳간서 3조원 푼다…시위대에 ‘당근’?

뉴스1입력 2019-08-16 10:53수정 2019-08-16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자치정부가 각 가구에 전기요금 보조 명목으로 2000홍콩달러(31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위에 가담하는 시민들을 복지로 회유하려는 선심성 정책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콩프리프레스(HKF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은 지난 15일 총 규모가 190억홍콩달러(2조9427억원)에 달하는 긴급생활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 긴급생활지원방안에는 전기요금 지원 외에도 Δ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약 90만명의 미성년자에 각 2500홍콩달러(39만원) 수당 지급 Δ공공주택 거주 저소득 가구 대상 월세 1개월분 지급 Δ소득세 등 면세 조치 확대 등의 내용도 담겼다.

11주차로 접어든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가 반(反)정부 성격으로 변모한 것에 대처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특히 시위대의 홍콩국제공항 점거에 자치정부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주요기사

일본 아사히신문은 홍콩발 기사에서 이 소식을 전하며 “홍콩 정부는 항의 시위가 수그러들지 않고 홍콩국제공항이 일시적으로 점거된 데 충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제분야 최고위 각료급인 폴찬(陳茂波) 재정사장(Financial Secretary)은 “143만명의 납세자들이 이번 조치로 혜택을 볼 것”이라면서도 “반송환법 시위와는 관계없는 조치”라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