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안보실 김현종도 삼성 최고위층 만나 ‘日보복’ 대책 논의
더보기

靑안보실 김현종도 삼성 최고위층 만나 ‘日보복’ 대책 논의

문병기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7-04 03:00수정 2019-07-04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상조 이어 나서… 홍남기도 가세, 강경화 “상응조치 모든 옵션 고려”
日 4일부터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아베 “약속 안지킨 나라 우대못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삼성전자 최고위층을 만나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에 따른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 외교정책을 맡고 있는 김 차장이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피해 기업과 만났다”며 “국가 기간산업에 미칠 영향이 지대할 수 있는 만큼 사실상 국가 안보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낸 국제통상 전문가이기도 한 김 차장은 이날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반도체 부문장) 등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2일 김 부회장과 만나 피해 예상 규모와 향후 대책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규제 조치가 4일 시작되는 만큼 전날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에 이어 홍 부총리와 김 차장이 직접 피해 기업들과 만나면서 경제 투톱과 외교안보 실세까지 가세해 총력전에 나선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상조 실장은 이날 방송사 보도국장·본부장과의 간담회에서 “우리가 손놓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일본에서만 수입해야 하는 소재나 부품들을 골라내니 긴 리스트가 나왔다. 그중에서 1, 2, 3번째에 해당하는 품목이 이번에 일본이 규제한 품목”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일본 규제에 대한 상응 조치와 관련해 “앞으로 모든 옵션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수출 규제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다. 상대방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상황에서 우대 조치를 할 순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일본#경제보복#반도체 수출규제#삼성전자#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