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언론통제 우려 논란… ‘가짜뉴스 협의체’ 출범
더보기

언론통제 우려 논란… ‘가짜뉴스 협의체’ 출범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6-12 03:00수정 2019-06-12 0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원장 내정 강형철 교수는 빠져 ‘언론 통제’ 우려가 제기된 가짜뉴스 협의체 발족을 방송통신위원회가 예정대로 진행했다.

방통위는 11일 학계와 언론단체, 시민단체 관계자 등 12명으로 구성된 ‘허위조작정보 자율규제 협의체’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협의체 위원에는 참여연대 소속 양홍석 공익법센터 소장과 김언경 민주시민언론연합 사무총장 등을 비롯해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언론진흥재단 등 언론단체, 고려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등 학계 전문가들이 포함됐다.

당초 협의체 위원장으로 내정됐다 정치적 편향성 시비에 휘말린 강형철 숙명여대 교수는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여권 추천 몫으로 KBS 이사가 된 강 교수에 대해 야권에서는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았다. 자문단으로 넣으려던 네이버, 카카오 등 인터넷 사업자들도 협의체 구성에서 제외했다. “사업자를 압박해 일방적인 콘텐츠 삭제와 검색 제한 조치를 강요하는 것 아니냐”는 야권의 비판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주요기사
#가짜뉴스 협의체#위원장 내정#강형철 교수#언론통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